미세먼지 저감장치 없는 경유차 운행제한

2005년 이전 등록 104만대 내년 서울시 규제, 인천시·경기 2018년부터

이학면 기자 | 기사입력 2016/08/05 [10:08]

미세먼지 저감장치 없는 경유차 운행제한

2005년 이전 등록 104만대 내년 서울시 규제, 인천시·경기 2018년부터

이학면 기자 | 입력 : 2016/08/05 [10:08]
노후경유차의 운행 제한이 내년부터 서울시 전역에서, 2018년부터는 인천과 경기에서 시행된다.

윤성규 환경부 장관과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유정복 인천광역시장,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수도권 대기관리권역(옹진군·연천군·가평군·양평군 제외)에 등록한 노후경유차 운행제한제도를 도입하기로 하고 4일 협약서에 서명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운행제한이 되는 지역과 시기는 서울시 전역은 2017년, 옹진군을 제외한 인천시와 경기도 17개 시는 2018년, 나머지 수도권 대기관리권역은 2020년부터다.

운행제한의 대상이 되는 차량은 2005년 이전에 수도권 대기관리권역에 등록한 104만대다.

노후경유차에는 미세먼지 저감장치가 부착돼 있지 않다. 

이들 노후경유차(2005년 이전 또는 유로3) 1대는 현재 판매되고 있는 경유차(2015년 이후 또는 유로6)의 8.1대가 내뿜는 양 만큼의 미세먼지를 배출하고 있다.

협약에 따라 노후경유차 104만대 중 종합검사를 미이행하거나 불합격한 차량, 저공해 조치명령 미이행 차량이 실제 운행제한을 적용받게 된다.

먼저, 종합검사(1∼2년 주기)를 미이행하거나 불합격한 차량(연간 4만대 수준)은 신규로 운행이 제한된다.

이들 차량의 소유자는 종합검사 기간 만료 10일 경과 후 종합검사 독촉장에 운행제한 차량임을 통보받게 된다.

지자체로부터 저공해 조치명령을 받은 차량(연간 3∼6만대)의 소유자는 저공해조치명령을 받은 날부터 6개월 후까지 저공해 조치를 이행하지 않으면 운행제한 차량임을 통보받게 된다.

다만, 노후경유차 104만대 중 총중량 2.5톤 미만 차량(수도권 47만대)과 저공해 조치를 이행한 14만대는 저공해조치명령 대상에서 제외된다.

또 총중량 2.5톤 이상 차량이라도 영세업자가 주로 운행하는 생계형 차량은 지자체에서 저공해 조치명령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생계형 차량 소유자는 2015년을 기준으로 전체 인구의 18.6%에 해당한다.

이들 차량을 저공해 조치하는데 소요되는 비용도 전액 정부에서 지원하기로 했다. 매연저감장치 비용은 296만원이고, 엔진개조 비용은 348만원이다. 

운행제한차량이 단속에 적발되면 적발시마다 20만원, 최대 200만원까지 과태료를 부과받게 된다.

이는 정기검사 미이행이나 불합격의 경우 최대 30만원(30일까지 2만원, 3일 초과 마다 1만원)까지 부과받는 기존 과태료와는 별도로 부과받는 과태료이다.

운행제한차량을 단속하기 위해 현재 서울시 7개 지점에 설치돼 있는 단속 카메라를 2020년까지 수도권 전역으로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일단 서울시는 올해 10월까지 서울과 인천, 경기 경계지점에 단속카메라 6개를 추가 설치하고 2019년까지 61개 지점으로 늘리기로 했다.

인천시와 경기도도 운행제한 시행시기에 맞춰 단속카메라를 신규로 설치하기로 했다.

3개 시·도와 환경부는 운행제한에 앞서 노후경유차 소유자의 저공해조치를 지원하기 위한 인센티브를 확대 시행할 계획이다.

우선 저공해조치 우선순위에 따라 2020년까지 23만 8000대의 노후경유차를 저공해화 하기로 했다.

2024년까지 나머지 노후경유차 19만 1000대 모두를 저공해화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차량 소유주가 조기폐차를 희망하면 차량 연식에 따라 중고차 잔존가격의 85~100%를 지원하던 것을 차량 연식에 따른 상한액 범위 내에서 잔존가액 전액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 환경부는 차량소유주가 노후경유차를 조기폐차하고 신차를 구입할 때 자동차 제작사가 차량가격의 일부(30∼120만원)를 할인해 주도록 제작사와 협의했거나 협의 중이다.

이와 관련 환경부는 운행제한제도를 지원하기 위한 ‘통합관리센터’를 내년부터 구축·운영할 계획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노후경유차 운행제한이 시행되면 수도권 대기관리권에 등록된 자동차에서 발생하는 연간 초미세먼지 배출량의 28%에 해당하는 1071톤(2020년 기준)이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원본 기사 보기:safekoreanews
  • 도배방지 이미지

미세먼지 경유차 운행제한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