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령 우포늪, 저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H5N2형) 최종확진

전혜린 기자 | 기사입력 2019/03/15 [19:54]

창령 우포늪, 저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H5N2형) 최종확진

전혜린 기자 | 입력 : 2019/03/15 [19:54]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경남 창녕군(우포늪)에서 3.5일 채취한 야생조류 분변에 대한 환경부(국립환경과학원)의 정밀검사 결과, 3.12일 저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H5N2형)로 최종 확진되었다고 밝혔다.

 

▲ 문화예술의전당


농식품부는 저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로 확진되었지만, 차단방역 강화를 위해 해당지역에 대해서는 7일간 소독 강화 조치가 유지된다고 설명하고, 현재 철새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 항원이 지속 검출되고 있는 위험시기로 전국 모든 가금농가에서는, 출입 인원과 차량에 대한 철저한 출입통제, 농가 진출입로와 축사 주변에 충분한 생석회 도포, 매일 축사 내·외부와 농가 주변 도로 등 소독, 축사별 장화(신발) 갈아신기와 축사 출입 전 소독, 철새도래지와 저수지 등 방문 자제 등 차단방역 수칙을철저히 준수하여야 한다고 당부하였다.

 

[전혜린 기자] orange@lullu.net


원본 기사 보기:문화예술의전당
  • 도배방지 이미지

창령 우포늪 조류인플루엔자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