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고층(36층) 제로에너지 공동주택, 기존대비 50% 저감

김인서 기자 | 기사입력 2019/07/03 [10:43]

국내 첫 고층(36층) 제로에너지 공동주택, 기존대비 50% 저감

김인서 기자 | 입력 : 2019/07/03 [10:43]


국토교통부는 현대건설(주)과 함께 시범사업으로 추진한 국내 최초 고층형 제로에너지 공동주택(힐스테이트 레이크 송도, 886세대)이 준공되어 지난달 28일부터 입주를 시작했다고 2일 밝혔다.

 

힐스테이트 레이크 송도는 고단열·고기밀 등 패시브 공법과 고효율 기기, 신재생에너지설비 등 액티브 공법 및 에너지 최적제어를 위한 건물에너지관리시스템(BEMS, Building Energy Management System) 등 첨단 공법이 적용되어 공동주택 최초로 제로에너지건축 5등급(에너지자립률 23.37%)을 취득했다.

 

특히, 단지 내 설치된 태양광·연료전지 등에서 생산된 신재생에너지가 공용부에 사용되는 에너지를 대부분 충당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이를 통해 기존 공동주택 대비 약 50% 수준의 1차에너지 소요량 달성으로 인천광역시 공동주택 평균 대비 전기에너지의 약 50%, 난방에너지의 약 40% 이상 절감될 것으로 보인다.

 

힐스테이트 레이크 송도 공동주택은 36층의 고층건축물로 입면 태양광 적용이 불가피했으나, 설계 초기부터 디자인 요소로 계획하여 조화로운 미관을 형성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 힐스테이트 레이크 송도 공동주택 단지 국토부 제공

 

2015년 7월 “국토교통부-인천광역시-한국건설기술연구원-한국에너지공단-현대건설(주)” 업무협약을 체결한 이후 참여기관의 적극적인 상호협력을 통해 국내 최초로 36층의 고층형 제로에너지 공동주택 성공모델을 창출할 수 있었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특히, 외산자재를 사용하지 않고 국내에서 생산·유통되는 고성능 자재만을 사용했고, 제로에너지빌딩센터(한국건설기술연구원, 한국에너지공단)의 컨설팅 등 기술지원, 취득세 감면 15% 및 용적률 완화 5% 등 다양한 지원으로 추가 공사비용이 발생했음에도 불구하고 주변 공동주택 수준의 분양가를 유지하였다는 점에서 제로에너지 공동주택 확대 보급에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할 수 있다.

 

국토교통부 녹색건축과 김태오 과장은 “공동주택 비중이 높은 우리나라 건축 현황을 고려할 때, 금번 힐스테이트 레이크 송도 공동주택 준공은 제로에너지건축 확산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원본 기사 보기:휴먼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