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개 특성화고 3년생 147명 8월부터 산학연계 도제식 훈련교육

김인서 기자 | 기사입력 2019/08/12 [23:16]

12개 특성화고 3년생 147명 8월부터 산학연계 도제식 훈련교육

김인서 기자 | 입력 : 2019/08/12 [23:16]

 

국토교통부는 전국 12개 건설 특성화고등학교 3학년생 중 147명의 훈련생을 선발하여 8월부터 학교별로 본격적인 전문기술 교육을 시작한다고 12일 밝혔다.

 

‘도제식 훈련 지원사업’이란 교내에서 숙련기술자가 현장 맞춤형 교육을 실시하고, 교육을 이수하면 전문건설회사에 정규직으로 입사하여 실무교육을 추가로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특성화고 건설 교과과정의 현장성을 제고하고, 젊은 기능인력이 건설업에 안정적으로 진입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전문건설공제조합의 지원 하에 특성화고와 전문건설업체가 참여한다.


올해 1월부터 전문건설협회 및 전문건설공제조합 회원사를 대상으로 채용이 필요한 전문건설업체를 모집하여, 40개사의 참여를 확정했다.

 

훈련과정은 교내훈련 3개월 및 현장교육 3개월로 진행된다.

교내 기능훈련은 8월부터 11월까지 기능장 등 훈련교사가 현장과 유사한 실습장에서 360시간의 전문 기술교육을 실시하고, 훈련을 수료한 학생들은 12월에 정규직으로 입사하여 시공기술자의 지도하에 100시간 이상 현장교육(OJT)를 실시한다.

 

정규직 채용은 교내훈련 기간 중 기업-학교-학생 3자 간 채용시기와 처우 등에 대한 채용약정을 체결하여 교내훈련 종료 후 채용한다.

 

실효성 있는 훈련성과 달성을 위해 훈련비, 실습장비비를 지원하고, 참여기업에게는 학생들이 취업할 경우 취업지원금을 지원한다.

 

국토교통부는 훈련 중 학교와 공사현장을 방문하여 만족도 조사·간담회를 실시하는 등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실시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건설산업과 박정수 과장은 “도제식 훈련 지원사업이 건설현장의 숙련기술인력 부족과 청년 일자리 부족 문제를 동시에 해소할 수 있는 해결책이 되도록 운영 및 관리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원본 기사 보기:휴먼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특성화고 산학연 도제교육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