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DMZ 평화의 길' 10일 일방 개방, 3시간 남짓 탐방시간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19/08/12 [23:24]

파주시 'DMZ 평화의 길' 10일 일방 개방, 3시간 남짓 탐방시간

하인규 기자 | 입력 : 2019/08/12 [23:24]

▲최종환 파주시장 파주DMZ평화의 길 첫방문 시민들과 기념촬영 모습 (사진제공=파주시청) 팝업뉴스 하인규 기자

 

▲ 파주 DMZ평화의 길 노선도 (사진제공=파주시청) 팝업뉴스 하인규 기자


(파주=팝업뉴스)하인규 기자=파주시는 지난 4월 강원도 고성, 6월 철원구간에 이어 ‘DMZ(비무장지대) 평화의 길’ 파주 구간이 공식 개방돼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개방된 DMZ 평화의 길 파주구간은 임진각~DMZ생태탐방로~도라전망대~A통문~철거GP~A통문~임진각을 순환하는 총 21km다. 도보 및 차량으로 이동하면 탐방시간은 3시간 남짓 걸린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파주구간 개방 첫날인 이날 오전 11시 사전 접수를 신청해 12.5대 1의 경쟁을 뚫고 최초로 탐방에 나선 시민 20명을 A통문에서 반갑게 맞았다. 이어 관광홍보물을 전달하고 전쟁의 상흔과 분단의 아픔이 서린 DMZ를 평화의 지대로 만들기 위한 염원을 담아 철거GP로 들어가는 참가자들을 배웅했다.

 

앞서 참가자들은 이날 임진각에서 모여 사전설명을 들은 뒤 해설사의 안내를 받아 통일대교를 거쳐 도라전망대 관람 후 A통문으로 이동한 뒤 지난해 9·19 남북 군사합의에 따라 철거된 감시초소 GP로 이동해 탐방한 뒤 임진각으로 돌아왔다. DMZ 평화의 길 파주구간은 산림복원으로 다음달 16일부터 30일까지 탐방이 잠정 중단된 뒤 오는 10월 1일 재개될 예정이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DMZ평화의 길 파주구간은 남북 군사대치의 최접점이었지만 이제는 평화와 남북교류를 위한 길목의 역할을 하는 평화관광지로 발전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파주 구간은 앞으로 주 5일간(월·목 휴무), 하루 2번(10시, 14시) 개방되며 회당 참가인원은 20명으로 제한된다. 참가 희망 시민은 한국관광공사 홈페이지 두루누비에서 신청하면 추첨으로 결정된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naver.com

 

 


원본 기사 보기:팝업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DMZ평화의길 파주구간 개방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