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천톤 교량 1.2m 들어올려, 다산신도시 강변북로 확장공사 쾌거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19/08/23 [15:09]

6천톤 교량 1.2m 들어올려, 다산신도시 강변북로 확장공사 쾌거

하인규 기자 | 입력 : 2019/08/23 [15:09]

▲경기도시공사 이헌욱 사장 현장 찾아 직원 격려 및교량인상공사 점검 모습(사진제공=경기도시공사) 팝업뉴스 하인규 기자


(경기도=팝업뉴스)하인규 기자=경기도시공사(사장 이헌욱)는 21일 공사가 조성하는 다산신도시 강변북로확장공사 내 교량을 국내 최초로 1.2미터를 들어올리는 ‘교량 인상(引上)공사’를 성공적으로 실시했다고 밝혔다.

 

강변북로 확장공사 구간 내 추진되는 이번 교량 인상(引上)공사는 한강 계획홍수위 상승에 따라 기존교량을 높이기 위해 계획된 것으로, 교량연장321미터, 약 6,000톤 규모의 기존 수석교를 1.2미터나 들어 올리는 사례는국내에서 최초이다.

 

무엇보다도 이번 공사로 인해 교량을 전면 신설하는 비용대비 약 200억 비용절감 효과가 발생하며 약 1년여간의 공기일정단축, 기존 교량과의 소통원활 등 다양한 매머드급 효과로 국내 교량건설사에서 획기적인 우수사례로평가될 전망이다.

 

시공순서는 1단계로 기존교량 옆에 신설교량을 시공하고 2단계는 서울방향을 인상하고 3단계 남양주 방향 인상 후 내년 4월 정식개통될 예정이다.서울방향 2차로 인상은 21일 완료했다.

 

교량인상방법은 1차인상은 50cm(2cm씩 25회, 유압잭 100톤), 2차인상은 70cm(유압잭 200톤, 10cm씩 7회)로 총1.2m로 유압잭 200톤을 60개 설치해12,000톤의 압력으로 6,000톤의 교량을 안전하게 들어올리는 방식이다.

 

이 날 서울방향 인상공사 현장을 직접찾은 이헌욱 경기도시공사 사장은 “기존 차량의 원활한 흐름을 배려하고 200억원의 비용절감과 1년여 공기단축등을 위해 교량을 들어올리는 획기적인 신공법을 공사가 직접 추진하게 되어 자부심을 느낀다”며 “30년된 노후교량을 인상하는데 전도사고나 균열발생, 추락사고 등 특별한 안전관리대책을 마지막까지 더 정밀하게 추진하고, 경기도와 공사가 함께 만드는 새롭고 안전한 경기만들기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총 481억원의 공사비가 투입된 이번 공사는 다산신도시 진입 관문인 ‘토평 나들목에서 다산신도시’까지 총 1.98km 구간을 기존 4차로에서 6차로로 확장하고, 토평 나들목을 개선하는 공사이다.

 

공사가 완료되면 강변북로 및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를 통해 서울로 진입하는 차량의 교통정체 개선해 다산신도시 입주민의 교통편의가 향상될것으로 기대된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naver.com


원본 기사 보기:팝업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건설 다리 6천톤 들어올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