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링링’ 7일 하루 쏟아진 인천 119신고전화 역대 최고 기록

인천 변태우 기자 | 기사입력 2019/09/09 [23:37]

태풍 ‘링링’ 7일 하루 쏟아진 인천 119신고전화 역대 최고 기록

인천 변태우 기자 | 입력 : 2019/09/09 [23:37]

인천소방본부 13호 태풍 링링이 인천지역에 직접영향을 미친 지난 7일에 인천지역에서만  9,192건의 119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이는 평균 일일신고건수인 1,627건 대비 464% 증가한 수치로, 역대 인천지역 일일 119신고건수 중 가장 많은 신고건수를 기록한 날이었다.


2012828일 유사한 위력을 가졌던 태풍볼라벤때와 비교해도 신고건수가 914(11.8%)이나 많았고, 피해건수는 볼라벤 당시 1,137건 대비 1,160(102%)증가한 2,297건을 기록했다.


태풍관련 주요 안전조치사항은 공작물 관련 조치가 639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나무전도 415, 간판탈락 250건 등의 순서였고,  군구별로는 서구가 383건으로 가장 피해가 많았으며, 남동구 357, 부평구 271, 미추홀구 268, 강화군 265건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인천소방본부는 지난 7일 새벽 6시부터 태풍으로 인한 피해 최소화를 위해 대응2단계 비상근무를 발령하고 1,389명의 소방공무원이 비상근무에 임했다.


쏟아지는 신고전화에 대비해 119수보요원(2043) 119접수대를 증설(1740)운용하였고, 다수피해 지역에 119특수구조단과 의용소방대를 전진 배치하여 지원하는 등 태풍피해 안전조치에 만전을 기했다.


김영중 인천소방본부장은 “강력한 강풍을 동반한 이번 태풍으로 인천지역에 피해가 많이 발생했지만 119소방대원과 의용소방대원의 헌신과 노력으로 강력한 태풍을 대처할 수 있었다.”, “앞으로도 더욱 안전한 인천을 위해  힘을 기울일 이라고 밝혔다.


원본 기사 보기:safekoreanews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