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현장 60% 장마철 안전조치 부실, 고용부 6~7월 점검결과

건설기계신문 | 기사입력 2019/09/09 [22:31]

건설현장 60% 장마철 안전조치 부실, 고용부 6~7월 점검결과

건설기계신문 | 입력 : 2019/09/09 [22:31]

정부의 장마철 건설현장 안전점검에서 60% 가까이가 안전조치 불량으로 사법처리 대상에 올랐다. 여름철 건설현장에서 사망 재해가 집중적으로 일어나지만, 건설현장의 안전불감증이 여전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고용노동부는 장마철을 맞아 지난 610일부터 712일까지 전국 건설현장 773곳을 대상으로 산업안전보건 감독을 벌여 458곳 현장의 사업주를 사법 처리할 예정이라고 지난 7일 밝혔다.


지반 굴착 구간에 무너짐 방지 흙막이 시설을 설계 도면대로 시공하지 않거나 건물 외부 비계에 작업 발판과 안전 난간 등을 설치하지 않는 등 중대한 사고 위험을 방치한 건설현장이 대거 적발되면서 점검 대상 가운데 59%가 형사 입건된 것이다. 이 때문에 건설현장 안전 관리가 소홀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특히, 여름철은 건설현장에서 사망 재해가 크게 늘어나는 때이어서 안전관리를 더욱 강화해야 한다. 실제로 지난해 건설업 산재 사망자 485명 가운데 31.6%3분기에 발생했다. 또한, 지난해 6월부터 8월 사이 건설현장 산재사고 사망자는 99명에 달했다. 최근에는 서울 양천구 빗물저류배수시설 현장에서 집중 호우로 인해 건설 노동자 3명이 지하 터널에 갇혀 익사하는 사고가 발생하기로 했다.


고용부는 이번 점검에서 추락 위험이 높은 장소에 안전 난간을 설치하지 않거나 지반의 터 파기 구간에 무너짐 방지 흙막이 시설이 불량한 현장 등 매우 급한 사고 위험이 있는 75곳에 작업 중지를 명령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산업안전보건관리비를 다른 용도로 사용하거나 안전보건교육 등을 하지 않은 420곳에는 713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고용부는 이번 감독에서 지적된 사항에 대해서는 모두 개선토록 명령했고, 공사발주 관계자에게 주요 위반 사항을 통보하면서 앞으로 현장 안전관리가 제대로 이루어지도록 지도했다면서 폭염으로 인한 열사병과 하수관(맨홀) 등에서의 질식 사고 위험에 대한 예방 조치 등을 중점적으로 점검했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건설현장 장마철 안전관리 부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