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건사협 이주성 회장 "적폐세력 청산해야, 대여산업 소생"

건설기계신문 | 기사입력 2019/10/04 [13:42]

[인터뷰] 건사협 이주성 회장 "적폐세력 청산해야, 대여산업 소생"

건설기계신문 | 입력 : 2019/10/04 [13:42]

 

-국회 앞에서 대규모 집회를 갖는 이유는?

 

건기대여 실사업자들의 작업환경 개선과 권리 강화 그리고 건기대여업계 발전을 위한 정책이나 제도 마련을 위해서는 국회의 힘이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건기대여 실사업자에게 관심 갖지 않는 국토부의 태도를 바꾸기 위해서도 국회 도움이 필요하고요. 35천여 우리 회원의 관심과 의지를 담아 국회에 전달하려고 모였습니다.

 

-적폐청산을 주장하시던데, 그 내용이 무엇인지?

 

건설기계대여업계는 적폐로 둘러쌓여 있습니다. 우선, 건설산업 내 권력을 가진 건설사들이 우리들에게 갑질을 합니다. 낮은 임대료에 긴 작업시간을 요구하죠. 권리를 지키기 위해 법적 의무사항인 건기임대차계약서 작성이나 건기임대료 지급보증을 요구하면 쫓아내기도 하지요. 상생할 수 있고 동등한 임대차계약이 이뤄지는 풍토로 바뀌어야 합니다.

 

노조도 공정거래 질서를 해치고 있습니다. 건기대여자는 엄연하게 사업자입니다. 그런데 민주노총과 한국노총 산하 건기 관련 노조에 가입해 활동하며 단체 힘을 과시, 건설현장을 압박해 노조원 외 대여사업자를 위협하고 일터에서 쫓아내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상급단체도 이런 사실을 알면서 모른 채 하고 있고요. 이런 노조의 횡포를 막아야 합니다.

 

건기제조사들은 소비자인 건기대여업자들을 무시합니다.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지역 한정 담합판매를 하고 있고, 신차 구매시 인수(대차)한 중고건기를 싼 임대료를 받고 대여시장으로 내보내고 있습니다. 무상수리 연장과 굴착기 수급조절 등을 반대하고 있고요.

 

국토부는 업계 일부 기득권자와 권력을 가진 자들에게 휘둘려 영세한 건기대여 실사업자들의 절박한 요구를 모른 채 하고 있습니다.

 

-10대 요구안 가운데 핵심을 꼽자면?

 

노조의 일감뺏기 행위 근절 시급합니다. 건설기계관리법에 의한 법정단체 설립 기준이 완화돼야 합니다. 국내 그 어떤 업계에도 없는 법인 설립기준 문턱을 둬 형평성에 어긋납니다. 이런 법 기준은 적폐청산 대상인 기존 법정단체를 보호하는 작용을 할 뿐입니다. 시대착오적인 기준이지요.

 

-15천여 회원이 한 자리에 모였는데?

 

솔직히 오늘이 있기까지 매우 힘들었습니다. 그 과정을 다 말 할 수 있겠습니까. 또 지나간 일들이고, 오늘 성공적으로 집회가 개최됐기 때문에 이렇게만 말하고자 합니다. 광역시도 회장들과 중앙 임원들이 정말 열심히 해줬습니다. 고맙습니다.

 

-오늘 집회가 주류 언론에 노조 대항집회로 비춰질 우려가 없잖은데?

 

그들의 잘못을 지적하는 것이고 거듭된 경고 메시지를 보내는 것입니다. 그들을 배척하는 게 아닙니다. 노조에 가입돼 있는 분들도 모두 건기대여 실사업자들입니다. 오늘 우리가 국회에 전달한 10대 요구안들은 모두 건기대여 실사업자들을 위한 것들입니다. 노조에 가입한 그들도 모두 적용받을 수 있는 것들이죠. 노조와 갈등 문제만 부각되고 건기대여 실사업자들의 어려운 현실개선을 요구하는 외침이 제대로 전달되지 않을까 우려스럽긴 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주성 건사협 회장 국회앞 대정부투쟁 10대 요구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