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출가스 저감장치 10%가량 검사 불합격, 박홍근 의원 국감자료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19/10/13 [23:11]

배출가스 저감장치 10%가량 검사 불합격, 박홍근 의원 국감자료

하인규 기자 | 입력 : 2019/10/13 [23:11]

▲ 박홍근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중랑구을)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박홍근 의원(중랑구을)이 한국교통안전공단(이하 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정부와 지자체가 대기오염 문제를 줄이기 위해 장려하고 있는 배출가스 저감장치가 일부 차량의 경우, 부착 이후에도 여전히 배출가스 검사기준에 미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배출가스 저감장치 부착은 2017년 10,369건, 2018년 21,479건, 2019년 9월 36,055건 등으로 해마다 크게 증가하고 있다.

 

"자동차관리법" 상 배출가스 저감장치 부착은 튜닝에 해당하여 승인과 성능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박홍근 의원이 배출가스 저감장치를 새로 부착하고, 배출가스 검사를 받은 차량 중 부적합 판정 받은 차량을 확인한 결과, 8%가량이 불합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 결과를 살펴보면, 대체로 부적합 비율은 전체 검사차량 중 8% 가량이나, 검사대수를 기준으로 보면 2017년 846건에서 2019년 9월엔 3,009건으로 3.5배가량 증가했다.

 

이렇게 배출가스 저감장치를 설치하고, 60일이 지난 후에는 배출가스 저감장치의 ‘성능유지확인검사’를 받게 되어있다. 그러나 검사를 받지 않아도 특별한 제재가 없어 설치차량 중 일부만 이 성능유지확인검사를 받고 있는 상황이다.

 

성능유지 확인검사에서 부적합 비율을 살펴보면, 10% 가량이 최초 부착 시점보다 부적합 비율이 높아지는 것을 알 수 있다.

 

또 배출가스 저감장치를 부착한 차량 중 종합검사 기간이 도래하여 검사소를 통해 검사받은 차량의 부적합 여부를 살펴보면, 부적합 비율이 조금 더 높아져 승합 차량이나 화물 차량의 경우 10~13% 가량의 부적합률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배출가스 저감장치 부착을 위한 중앙정부 예산만 한해 1천억 원 이상 책정된다.(2019년 노후경유차 DPF지원 예산 222억원, 추경 1,185억원)

 

이처럼 엄청난 규모의 국민세금이 들어가는 사업임을 감안하면 장착한 시점부터 장기간 배출가스 저감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정보공유와 점검.관리가 꼭 필요하다.

 

이에 박홍근 의원은 “배출가스 저감장치 지원 정책은 설치만 하면 끝인 일회성 정책이 아니라, 지속적인 사후관리를 이루어질 때 효과를 거둘 수 있는 정책이다. 자동차의 성능점검이나 검사는 한국교통안전공단의 전문 분야인 만큼 국토부가 공단과 함께 자동차 검사과정에서의 배출가스 저감장치 관리.점검기준을 만들고, 환경부와 협의해 지속적인 관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
  • 도배방지 이미지

배출가스 저감장치 10% 불합격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