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안·내륙권 경제발전 방안모색 19일 심포지엄, 세종 컨벤션센터

김인서 기자 | 기사입력 2019/11/20 [14:12]

해안·내륙권 경제발전 방안모색 19일 심포지엄, 세종 컨벤션센터

김인서 기자 | 입력 : 2019/11/20 [14:12]

 

국토교통부는 11월 19일 세종시 소재 세종컨벤션센터에서 ‘해안 및 내륙권의 효율적인 발전종합계획 수립방안 등 발전정책 방안‘ 논의를 위한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이번 심포지엄은 해안내륙권의 권역별 발전종합계획 변경 수립을 위한 남해안권 종합발전계획 변경 추진 사례, 지역 간 연계협력형 실행계획, 국가관광도로 법제화 방안 연구성과 등을 공유 논의하기 위해 개최된다.

 

먼저, 해안내륙권의 6개 권역별 발전종합계획의 효율적 수립을 위해 그동안 남해안권 발전종합계획의 변경 추진 사례를 중심으로 관련 지자체 간 협의회 운영, 공동용역 추진방안 등 행정절차 진행사항, 연구용역 과정에서 제기될 수 있는 문제점 및 해소 대책, 예상되는 주요 쟁점 현안 등을 광주전남연구원에서 발표하게 된다.

 

또한, 지역별 실행계획이라 할 수 있는 연계협력형 실행계획 중 전라남도에서 추진하고 있는 ‘서남해안 명품경관 육성 마스터플랜(종합계획) 수립’ 연구 사례, 전라북도에서 추진 중인 ‘근대시민정신과 함께하는 체험학습벨트 조성’ 방안 연구 추진사례를 발표한다.

 

둘째, 우수한 해안경관 등 자연경관과 지역 고유의 역사·문화 등을 활용한 관광루트를 활성화하기 위해 추진 중인 국가 관광도로의 지정·관리 방안을 법제화하기 위한 그동안의 연구 성과를 공유하게 된다.

 

이어서, 해안권 및 내륙권 발전종합계획의 효율적인 변경 수립 추진방안에 대한 토론 등을 통하여 발전정책의 이해도를 높이고, 관련 지자체간 연계협력 기반의 광역적 발전방안, 국가관광도로의 지정 관리 방안 등 해안내륙권 발전정책을 폭넓게 논의할 계획이다.

 

이번 심포지엄은 해안내륙발전법의 유효기간 연장에 대응하여 발전정책의 재도약 발판을 다져가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므로 관련분야 전문가, 지자체 등이 적극 참여하도록 하고 권역별 발전정책에 적극 반영되도록 할 계획이라고 국토교통부는 밝혔다.

 


원본 기사 보기:휴먼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