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형타워크레인 안전규격, 노사민정 협의체서 지난 30일 최종 합의

건설기계신문 | 기사입력 2019/11/25 [14:06]

소형타워크레인 안전규격, 노사민정 협의체서 지난 30일 최종 합의

건설기계신문 | 입력 : 2019/11/25 [14:06]

각종 사고가 잇따르면서 노조가 안전 문제를 제기해 왔던 소형타워크레인의 안전규격안이 노사민정협의체에서 최종 확정됐다.

 

국토부는 지난 30일 소형타워크레인의 수평구조물(지브) 길이와 모멘트를 제한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소형타워크레인 규격안을 발표했다.

 

국토부와 양대 노총, 업계, 건설협회 등이 참여한 가운데 만들어진 이번 규격안은 지난 7월 발표한 정부 잠정안보다 기준을 더 강화됐으며, 신규 소형타워크레인의 경우 그 기준을 더욱 높였다. 기존 소형타워크레인의 경우 수평구조물 길이를 T형은 50m 이하, L형은 35m로 제한했다. 그리고 신규 소형타워크레인은 T40m 이하, L형은 30m 이하로 기준을 더 엄격하게 적용하기로 했다.

 

 

▲ 소형타워크레인 안전기준이 마련됐다.     ©건설기계신문

 

 

수평구조물과 인양 톤수를 합산해 계산하는 모멘트기준은 기존의 정부 잠정안 733kN·m 이하에서 신형 686kN·m 이하, 신규 588kN·m 이하로 더 강화됐다.

 

국토부는 무인 원격조종방식의 소형타워크레인 규격안이 신기술 등 4차산업을 제한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는 것에 대해 노사가 이해를 같이 했으며, 새로운 제도의 원활한 정착을 위해 노사가 같이 지속해서 대화를 이어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성해 국토부 건설정책국장은 노사 간 합의가 됨에 따라 법령(건기관리법 시행규칙) 개정 등의 후속조치를 신속히 추진하는 한편, 타워크레인의 안전을 강화하기 위한 부품인증제 확대, 소형타워크레인 조종자격 강화 등 계획된 조치들도 차질 없이 추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