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 5등급차 1일부터 서울도심 못 들어와, 진입땐 과태료 25만원

김현지 기자 | 기사입력 2019/12/02 [15:00]

노후 5등급차 1일부터 서울도심 못 들어와, 진입땐 과태료 25만원

김현지 기자 | 입력 : 2019/12/02 [15:00]

 

서울시는 12월1일(일)부터 사대문 안 ‘녹색교통지역’ 내 공해유발 5등급 차량 운행제한을 본격화한다고 밝혔다.

 

매일 오전 6시부터 저녁 9시까지, 저공해 조치를 하지 않은 전국의 모든 5등급 차량이 진입할 경우 과태료 25만 원이 부과된다. 녹색교통지역 모든 진출입로(45개소)에 설치된 카메라를 통해 자동으로 단속이 이뤄진다.

 

공해를 유발하는 5등급 차량으로 도심을 통과하는 경우에는 과태료 부과 대상이니 운행을 자제하고 차량이용이 불가피한 경우 도심 진입로에서 우회도로를 이용하면 된다.

12월 1일부터 공해를 유발하는 노후 경유차량 등 5등급 차량은 한양도성(16.7㎢) 내 진입 시 25만원(1일1회) 과태료 부과의 대상이 된다.

 

서울시는 과태료 부과 조치에 앞서 운행제한 지역, 대상, 시간, 과태료 금액 등을 확정해 지난 11월7일 고시했다.

 

단속시간은 오전 6시부터 저녁 9시까지 연중상시 운영되고 과태료 금액은 「지속가능교통물류발전법 시행령」상 규정된 50만원에서 시장이 최대로 감액할 수 있는 25만원으로 책정했다.


단속 대상 차량이더라도 저감장치가 미개발된 차량(일부 쌍용차, 수입차)과 저감장치 장착이 불가능한 차량(일부 4륜구동 차량)의 경우에는 ’20.12월까지 1년간 단속이 유예되고, 저감장치 부착을 신청한 차량은 과태료 부과전인 10월31일까지 신청 접수한 차량에 한해 ’20.6월까지 6개월간 유예된다.

 

단속은 올해 상반기 구축한 녹색교통지역 ‘자동차 통행관리 시스템’을 통해 자동으로 이루어진다.
녹색교통지역 모든 진출입로(45개소)에 설치된 119대의 카메라가 차량 번호판을 자동 인식해, 과태료 부과 여부를 판단한다.

 

위반 시 실시간 모바일 고지나 등기우편으로 과태료 부과 통지를 받게 된다. 의견제출 및 이의신청은 녹색바로결재 및 카텍스 홈페이지를 통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원본 기사 보기:휴먼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5등급 노후 경유차 서울 도심 진입 못해 과태료 25만원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