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용유·무의지역 4개 도로개설 사업 올 착공, 462억원 투입

김인서 기자 | 기사입력 2020/01/06 [15:58]

인천 용유·무의지역 4개 도로개설 사업 올 착공, 462억원 투입

김인서 기자 | 입력 : 2020/01/06 [15:58]

 

인천의 주요 관광휴양지로 수도권 주민들이 많이 찾는 용유·무의 지역의 접근성 향상을 위해 하나개입구~광명항 등 4개 도로의 개설 사업이 올해 착공된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올해 용유·무의 지역에 대한 도로개설 사업비로 462억 원을 확보, 주민들과 관광객들의 불편 해소에 노력할 계획이라고 2일 밝혔다.

 

4개 도로는 △하나개입구~광명항을 비롯 △하나개입구~하나개해수욕장 △큰무리선착장~큰무리마을 등 3개 노선과 △용유지역의 공항서로~남북 1개 노선으로 총 연장 5.04㎞이며 올해 착공돼 오는 2022년까지 완공 예정이다.

 

경제청은 지난 2014년부터 2022년까지 2,758억원을 용유·무의지역에 투입해 12개 도로와 주차장 3곳, 하수처리시설 2곳, 정주어항 1곳 등 총 18건의 각종 생활밀착형 SOC시설 확충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정상철 경제청 용유무의개발과장은 “용유무의 지역의 경우 도로 폭이 좁아 주민들과 관광객들이 많은 불편을 겪는 등 도로 시설 확충이 절실하다”며 “도로가 개설되면 용유·무의지역에 대한 접근성과 정주여건이 크게 개선돼 수도권 지역에서 손꼽히는 관광휴양지로 거듭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원본 기사 보기:휴먼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인천 용유 무의 지역 도로개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