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대여업제조·판매정비·매매정책·법규건설산업오피니언사설·해설문화·사회건기매물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편집  2018.08.15 [02:06]
자유게시판   건기사고팔고   건기임대   문의하기   구인구직   전체기사보기
보도자료실
보도자료를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공공기관이나 회사 등의 알림, 행사 자료를 자유롭게 올릴 수 있으며 이곳에 올린 보도자료는 100개의 언론사에 동시제공됩니다.
'으라차차 와이키키' 김정현X고원희 세상 하찮은 이별에 폭소! 핵웃음 꽉꽉 채운 볼매 드라마
글쓴이 : 김병화 날짜 : 2018.02.13 15:17


‘으라차차 와이키키’ 물오른 청춘군단이 한층 업그레이드된 웃음으로 안방을 초토화시키며 시청률 상승에 불을 제대로 지폈다.

지난 12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연출 이창민, 극본 김기호 송지은 송미소, 제작 씨제스프로덕션 드라마하우스 / 이하 ‘와이키키’) 3회 시청률은 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 2.2%를 기록, 지난 방송보다 0.2%P 상승한 수치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기대감을 끌어 올리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사랑도 이별도 어려운 와이키키 청춘군단의 고군분투가 펼쳐졌다. 실연 남매 동구(김정현 분)와 서진(고원희 분)은 실연의 아픔에 괴로워했다. 시도 때도 없이 눈물을 흘려 게스트하우스 투숙객까지 불편하게 했지만 이내 꽃길이 찾아왔다. 서진의 수염에 충격을 받은 줄 알았던 태현(한지상 분)이 찾아와 “네 겨드랑이에서 다시마와 미역이 자라도 상관없다”며 영화의 한 장면 같은 로맨틱한 고백을 한 것. 하지만 핑크빛 로맨스는 오래가지 않았다. 습관적으로 코를 파는 태현에게 진절머리가 난 서진이 잔소리를 늘어놓으며 사소한 감정이 쌓였다. 결국, 서진과 태현은 “후암동 털보”, “왕십리 코딱지”라고 서로의 약점을 쏟아내며 진상 이별을 맞았다.

이별 후유증으로 동구가 식음을 전폐하며 괴로워하자 윤아(정인선 분)는 수아(이주우 분)를 찾아갔다. 수아가 동구를 만나달라는 부탁을 거절하자 다급해진 윤아는 수아의 가방까지 빼앗아 도주했다. 결국 수아가 동구를 만나러 가려던 찰나, “수아는 죽을 때까지 잊지 못할 추억이고, 평생 아물지 않는 상처”라던 동구가 두식(손승원 분)의 소개로 만난 민아에게 홀딱 빠져 연락을 취하는 모습이 발각됐다. 운빨 1도 없는 ‘신이 버린 사나이’ 동구는 끝내 “그동안 좋아해 줘서 고마웠다”는 진심 어린 마지막 인사를 건네는 수아와 이별의 종지부를 찍어야 했다.

뭘 해도 눈덩이처럼 커지는 와이키키 표 나비효과가 3회에서도 이어진 가운데 손발 참 안 맞는 청춘군단의 케미는 웃음 증폭기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이별에 심취한 동구의 “수아를 못 잊을 것 같다”, “소개팅 같은 짓 하지 말라”는 말을 곧이곧대로 믿은 두식과 윤아의 콜라보는 환장파티 그 자체였다. 동구는 “정신 차리라”고 스스로 다그치면서도 나 홀로 조개구이 먹기, 세상 하찮은 명함 얻어내기까지 갖은 찌질 면모로 배꼽을 강탈했다.

어설프지만 세상 진지한 랩알못 윤아의 뻔뻔한 환장 랩쇼는 3회의 웃음지뢰였다. 서진의 칭찬으로 자신감을 충전한 눈치 제로 ‘MC 솔이맘’ 윤아는 게스트하우스를 누비며 시도 때도 없이 랩을 연습하는 등 열정을 불태웠다. 수아와의 이별에 풀이 죽은 동구에게도 맥락 없는 랩을 선보이며 위로를 건넸다. 실력은 없어도 스웨그만큼은 남부럽지 않은 윤아의 랩 폭격은 ‘와이키키’에 걷잡을 수 없는 파장을 불러일으키며 폭소를 유발했다.

첫 방송부터 시청자들의 웃음 코드를 저격한 ‘와이키키’는 3회에도 쉴 새 없는 웃음 노다지를 펼치며 월요병을 날릴 숨은 강자로 자리 잡았다. 찌질하지만 현실적인 청춘군단의 상황과 왁자지껄 소동극이 ‘와이키키’만의 매력으로 안방에 안착했다. 특히 누리꾼 사이에서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내며 입소문도 빠르게 퍼지고 있다. 3회 방송 직후에도 “한순간도 안 쉬고 웃기다니. 대단하다”, “오늘도 레전드 회차 탄생”, “배우들의 호흡이 날이 갈수록 좋아지니 다음 회가 더 기대된다”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한편, 회를 거듭할수록 물오른 청춘군단의 연기와 케미로 안방에 웃음 성수기를 연 ‘으라차차 와이키키’ 4회는 오늘(13일) 밤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사진제공=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3회 방송캡처>


전체 116621 현재페이지 1 / 3888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116621 서대문노인종합복지관, 세대공존 페스티벌 개최 권지현 2018.08.14
116620 남아공 교계 인사들 “한국 강제 개종 실태 심각, 법안 마련 해야” 윤경 2018.08.14
116619 DPCW, 아프리카서 국가선언문 채택 '눈길' 윤경 2018.08.14
116618 의왕시자원봉사센터·인애가족센터 상담서비스 협약 김병화 2018.08.14
116617 순천소방서 서면센터, 장애인가족지원센터 소방안전교육 실시 조세현 2018.08.14
116616 광양소방서, 광양읍 여성 의용소방대 지체 장애인 가정 방문 봉사활동 펼쳐 강대연 2018.08.14
116615 [119기고]여름철 물놀이 안전사고를 주의하자 김재헌 2018.08.14
116614 '서른이지만' 신혜선-양세종, 연애세포 자극! '달달X설렘' 바닷가 데이트 포착! 김병화 2018.08.14
116613 '복수노트2' 김사무엘, 극과 극 3색 매력 완벽 구현! 안방극장 심쿵 소환! 김병화 2018.08.14
116612 ‘라디오스타’ 배윤정, SNS 악플러 ‘현피(?)’ 요청 고백! 결말은? 김병화 2018.08.14
116611 '러블리 호러블리' 박시후가 위기에 빠지면, 송지효가 나타난다?! 김병화 2018.08.14
116610 배우 신소율, 신생 기획사 모먼트(MOMENT)와 전속계약! 김병화 2018.08.14
116609 ‘친애하는’ 윤시윤 이유영 롤러코스터 난간 오른 사건, 실제 있었다 김병화 2018.08.14
116608 돈까스클럽 동두천점, “맛있는 돈가스”로 즐거운 나눔 실천 김병화 2018.08.14
116607 고양시·국립암센터, 사회적경제 인프라 구축 ‘맞손’ 김병화 2018.08.14
116606 고양시 덕양구, 소통과 화합으로 ‘덕양구의 미래’ 다지다 김병화 2018.08.14
116605 고양시 일산동구, 아제르바이잔과의 홈스테이로 문화교류 이어가 김병화 2018.08.14
116604 고양시 행주동, “교육·문화체험으로 희망을 두드려요” 김병화 2018.08.14
116603 고양시 행신3동, “복지는 작은 관심으로부터” 김병화 2018.08.14
116602 고양시 일산1동, 엄마와 함께 만드는 ‘달콤 쿠키’ 김병화 2018.08.14
116601 고양시 장항2동 직능단체장, 현안사항 해결 위한 논의 김병화 2018.08.14
116600 동두천시 장애인복지관 건강한 일일급식소 ‘덕담정식’ 진행 김병화 2018.08.14
116599 제7기 동두천시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출범 김병화 2018.08.14
116598 NH농협은행 동두천시지부, 폭염 속 경로당에 선풍기 기탁 김병화 2018.08.14
116597 동두천시「2019년 소규모 기업환경 개선사업」발굴 지원 김병화 2018.08.14
116596 동두천시, 10월 주거급여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에 따른 사전신청기간 운영 김병화 2018.08.14
116595 동두천시 보건소, 2018년 지역사회건강조사 16일부터 실시 김병화 2018.08.14
116594 동두천시보건소, 폭염 대비 방문건강관리 추진 김병화 2018.08.14
116593 동두천시 송내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 복지사각지대 가정 주거환경 개선 김병화 2018.08.14
116592 부천시 고강1동 복지협의체, 저소득계층에 가전제품 전달 김병화 2018.08.1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3888 
뉴스
주간베스트 TOP10
실시간 댓글
전광욱 회장님 안녕하세요 ? 혹시 군대생
모래알 같은 지게차
사랑해요
덤프트럭 유가보조
볼보굴삭 기
지들이만든장비 a/s기사가 못고친다는데..
장비
방구야
방구야
꽃길 노래 무료 방법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구독신청건설기계 개별대여업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대표 전화 02-2209-3800 팩스 02-2208-3811 등록번호 서울다07492 창간 2007년 1월 1일
Copyright(c) 2007 건설기계신문 All rights reserved. [관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