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내년 가뭄대비 57억원 긴급 지원

건설기계신문 | 기사입력 2015/09/07 [16:35]

경기, 내년 가뭄대비 57억원 긴급 지원

건설기계신문 | 입력 : 2015/09/07 [16:35]

경기도가 올해 유례없는 극심함 가뭄으로 인한 피해가 내년까지 이어지지 않도록 하기 위해 선제적 대응에 나섰다.

도는 정부 추경예산을 통해 국비 57억 원을 가뭄대책비로 확보하고, 올해 강수량 부족으로 인해 내년 영농기 가뭄피해가 예상되는 지역에서 가뭄대책사업을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자체 용수원이 없거나 인근 저수지·하천 등을 이용한 긴급 급수도 어려워 내년 가뭄 사전대비가 시급한 지역으로, 수원, 용인, 평택, 화성, 이천, 김포, 광주, 안성, 여주, 양평, 고양, 양주, 가평, 연천 등 14개 시군이다.

이들 시군은 가뭄대책비를 지원받아 관정 74개소, 양수장 6개소, 송수시설 2개소, 취입보 등 기타 11개 시설 등을 개발할 계획이다.

도는 내년 영농기 가뭄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이들 사업을 올해 말까지 모두 완료할 방침이다.

한편, 8월 말 현재 경기도 누적강수량은 548mm로 10년 평균 1,066mm에 비해 51% 수준에 그치고 있어 앞으로 강수량이 특별히 많지 않을 경우 내년 영농기 농업용수 부족 등 가뭄발생이 우려되고 있다.

도는 앞으로도 가뭄발생에 대비해 정부 및 시군과 유기적인 협조체계 구축해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 가뭄대비 양수시설 구축 지원 관련기사목록
건설기계 Q&A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