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여업제조·판매정비·매매정책·법규건설산업오피니언사설·해설문화·사회건기매물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편집  2018.12.12 [11:04]
자유게시판   건기사고팔고   건기임대   문의하기   구인구직   전체기사보기
기획
도시 재생·관리 산업재편,인력대체 주인공
메인사진
미니굴삭기 시대가 펼쳐지고 있다. 대형 토목 위주에서 도시 재생과 유지관리 쪽으로 건설산업이 선진화하고 ... / 유영훈
"이젠 괜찮은 정비업, 기술발전에 새희망"
메인사진
시월 20일 이른 아침 구미역. 토요일인데도 예상밖에 인파로 붐빈다. 구미대로 가는 버스를 타려는 이들. 둘 ... / 유영훈 기자
인력양성·소형재편 및 남북교류 희망쌓기
메인사진
건기업계 재도약 발걸음과 모색이 분주하다. 건기는 남는데 조종사가 모자라고, 제조산업은 뜨는데 기술·경 ... / 건설기계신문
자의적행정 피해 커, 정책추진력 사라지고
메인사진
중고건기 수출 일선을 둘러봤다. 중앙정부와 자치단체간 법해석이 달라 행정 혼선이 여러군데서 생기고 있다 ... / 유영훈
광고
제조
건산협, ‘건설기계인의 날’ 행사 14일
건산협이 내달 14일 ‘건설기계인의 날’을 개최한다. 한국건설기계산업협회(회장 손동연, 건산협)는 내달 ... / 건설기계신문
메르세데스·벤츠 상용차, 오산서비스센터 문열어
메인사진
다임러 트럭 코리아(주)가 국내 대표 물류 거점지이자 수도권 남부 교통 요충지인 평택시 진위면에 메르세데 ... / 건설기계신문
건기1인사업자 퇴직공제
건기 1인업자 퇴직공제 의무가입 될까?
건기 1인 대여사업자 퇴직공제 의무가입 등이 담긴 ‘건설근로자 고용개선 등에 관한 법률’(이하 건고법) ... / 건설기계신문
대여
강화군, 지역 건기 사용 80% 상향조정
강화군이 지역 건기 우선 사용을 80%로 높인 조례를 개정·시행한다. 강화군은 지역 건기 및 인력사용을 ... / 건설기계신문
[사설] 건기협 견강부회, 온당치 않다
...
여름 피서는 여수로, 거문도 등 해수욕장 8곳 8일부터 개장 44일간 운영
검은 모래 눈 뜨는 여수 만성리해수욕장     © 김영만 기자 여수시가 만성리 검은모래해수욕 ...
정비업계 인력양성, ‘수호천사’ 되나
건기정비업계가 6년여의 모색 끝에 유의미한 미래 구상을 밝혔다. 앞날이 흐릿해 종사자들마다 어찌해야 할지 몰라 갑갑해 하던 차, 눈이 번쩍 뜨이는 ...
국제건기전, 제조산업 부활 신호탄
한국국제건기전이 마무리됐다. 사전행사인 현대건기 독립법인 설립 기념식에 이은 전시회 개최식을 기점으로 24일부터 나흘간 킨텍스 전시실을 국내외 ...
[사설] 현대건설기계 분사를 지켜보며
현대건기가 태어났다. 현대중공업이 사업부문별 독립법인체를 출범, 6개 기업으로 쪼개진 것이다. 그게 그거 아니냐고 할지 모르나, 그렇지 않다. 덩치 ...
건기 AS기간 연장논란과 두산인프라코어
건기 AS기간 연장 논의가 뜨겁다. 소비자 권리를 충분히 인정해야 한다는 대여업계, AS를 확대하면 소비자 부담으로 전가되며 선진국에 비춰 자율운영 ...
포드·미쓰비시 2개 차종 1천16대 자동차리콜
국토교통부는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유), 미쓰비시자동차공업(주)에서 수입·판매한 승용자동차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되어 시정조치(리콜)한다고 밝혔 ...
[사설] 5월 국제건기전, ‘봄바람’ 분다
개구리가 겨울잠에서 깨난다는 경칩을 열흘 넘겼다. 만물이 움트는 때, 건기제조산업도 긴 잠에서 깨고 있다. 2년마다 한 번 열리던 국제건기전을 거른 ...
디지털시대, 건기대여업계의 우울한 모습
[사설] 건기대여업자들의 생존 몸부림이 눈물겹다. 50대를 넘긴 중장년 사업자들에게 디지털은 그리 친숙하지 않은 환경. 인터넷 홈페이지를 서핑하고 ...
[사설] 건기업, 가족 웃음소리 그립다
건설경기 침체에 건기산업이 쇠락하며, 건기인 가족의 웃음소리가 그쳤다. 여느 업계에나 있을 법한 가업승계, 배차실장의 위세를 자랑하던 아내의 위 ...
 1  2  3  4  5  6  7  8  9  10 다음  40 
뉴스
주간베스트 TOP10
실시간 댓글
정부는 이소수에의견에 귀?여주십시요 얼
이건 너무 단순한 비교로 오류가 있다.
도로개선할생각은안하고차량많은데속도줄
전광욱 회장님 안녕하세요 ? 혹시 군대생
모래알 같은 지게차
사랑해요
덤프트럭 유가보조
볼보굴삭 기
지들이만든장비 a/s기사가 못고친다는데..
장비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구독신청건설기계 개별대여업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대표 전화 02-2209-3800 팩스 02-2208-3811 등록번호 서울다07492 창간 2007년 1월 1일
Copyright(c) 2007 건설기계신문 All rights reserved. [관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