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대여업제조·판매정비·매매정책·법규건설산업오피니언사설·해설문화·사회건기매물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편집  2017.08.22 [23:02]
자유게시판   건기사고팔고   건기임대   문의하기   구인구직   전체기사보기
건설산업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수도권광역철도 15조원 투자 3노선
김현미 국토장관 추진방안 제시, 수도권 교통혼잡 해소 취지
 
건설기계신문   기사입력  2017/07/17 [13:43]
총사업비가 15조원을 훌쩍 웃도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A·B·C노선에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또한 경부선 대방역, 분당선 야탑역, 과천선 정부과천청사역, 일산선 정발산역 등 13개역에는 총 1조원 규모의 사업비를 투입, 대피선을 설치해 수도권 급행열차를 확대 운행한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지난 7일 오이도역에서 열린 안산선 급행열차 시승행사에서 이 같은 내용의 ‘수도권 전철 급행화 추진방안’을 제시했다.

김 장관은 “수도권 통근시간이 평균 1시간 36분에 달하는 등 수도권 교통혼잡 문제가 국민의 가장 큰 걱정거리”라면서 “수도권 광역급행열차를 지속 확대하고, GTX를 2025년까지 구축해 고품질의 철도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강조했다.

GTX는 파주~동탄을 잇는 A노선(5조5473억원·83㎞), 송도~마석(5조9038억원·80㎞)을 연결하는 B노선, 의정부~금정(3조9660억원·48㎞)을 지나는 C노선 등으로 구성돼 있다. 이 중 위험분담형(BTO-rs) 방식이 적용되는 A노선의 속도가 가장 빠르다.

국토부가 일산~삼성 구간의 시설사업기본계획(RFP)을 마련 중인 가운데 현재 예비타당성조사가 진행 중인 파주~일산 구간의 결과에 따라 사업 규모와 일정이 변경될 가능성이 크다. 올해 안으로 RFP를 고시하고 내년 중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한다는 게 국토부의 기본방침이다.

삼성~동탄 구간의 경우 지난 4월 착공에 들어가 현재 공사가 한창이다. 내년 중 A노선 전 구간이 공사에 들어가 오는 2023년 개통되면 동탄~삼성 간 이동시간이 현재 77분에서 19분으로 단축된다.

A노선에 이어 C노선도 점차 속도를 끌어올릴 전망이다. 현재 예비타당성조사가 진행 중인 C노선은 올 연말까지 예비타당성조사를 완료하고 2019년 착공, 2024년 개통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B노선의 경우 지난달 예비타당성조사를 신청해 놓은 상태다. 다음달 중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으로 선정되면 예비타당성조사를 거쳐 2020년 첫 삽을 뜨고 2025년 GTX 전 구간의 마침표를 찍게 된다. B노선과 C노선은 예비타당성조사와 함께 민자적격성조사를 병행 추진하고 결과에 따라 민자방식으로 우선 추진한다. B노선·C노선이 순차적으로 개통되면 송도~서울역과 의정부~삼성 구간의 이동거리가 각각 82분, 73분에서 27분, 13분으로 줄어든다.

GTX 구축 외에 대피선 등 대대적인 시설개량을 통해 기존 수도권 급행열차 확대가 추진된다. 국토부는 1400억원가량을 투입해 서울~천안을 연결하는 경부선 중 대방, 영등포, 금천구청, 안양, 군포, 의왕 등 6개역에 대피선을 설치하고 급행열차를 추가 운행하기로 했다.

분당선에는 3200억원을 들여 야탑역과 수서역에 대피선을 만들고 과천선(2000억원)과 일산선(3000억원)에는 각각 과천청사역·대공원역, 정발산역·화정역·원흥역에 대피선 등 시설개량을 추진한다. 내년부터 노선별로 대피선 확보를 위한 예비타당성조사와 설계·시공 등을 거쳐 2022년 급행열차를 추가 투입할 예정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7/17 [13:43]  최종편집: ⓒ kungiin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GTX 철도건설] 수도권광역철도 15조원 투자 3노선 건설기계신문 2017/07/17/
뉴스
주간베스트 TOP10
실시간 댓글
장비
방구야
방구야
꽃길 노래 무료 방법
ㅋㅋㅋㅋㅋㅋ
VOLVO굴삭기
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 좋다! 현대중공업장비사업본부 멋지다.
두산굴삭기의 힘
판타스틱 두산인프라코어 굴삭기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구독신청건설기계 개별대여업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대표 전화 02-2209-3800 팩스 02-2208-3811 등록번호 서울다07492 창간 2007년 1월 1일
Copyright(c) 2007 건설기계신문 All rights reserved. [관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