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대여업제조·판매정비·매매정책·법규건설산업오피니언사설·해설문화·사회건기매물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편집  2017.08.24 [19:01]
자유게시판   건기사고팔고   건기임대   문의하기   구인구직   전체기사보기
건설산업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순천 불량레미콘 민관조사현장 취재막아
시민사회와 정치권 요구에 민관합동 조사반 꾸렸지만 취재진의 현장 취재 막아
 
김영만 기자   기사입력  2017/08/07 [14:04]

 

최근 규격 미달 레미콘을 속여 팔아 314억 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로 A사 장모 회장 등 임직원이 구속되는 사태와 관련해 순천지역 아파트 입주민들의 불안이 극에 달하고 있다.

 

장 씨 등은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순천ㆍ보성ㆍ장흥지역 4개 레미콘 업체에서 90만 톤의 불량레미콘을 제조해 아파트와 도로ㆍ상하수도ㆍ주택ㆍ상가 등 전남지역 2500여 곳의 건설현장에 납품한 사실이 드러났다.

 

이에 대해 순천시의회 김인곤 의원은 레미콘 저가납품을 강요한 업체와 납품대금을 물품으로 지급한 건설업체도 처벌해야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순천지역 아파트 불량레미콘 납품사건의 이면에는 건설업체들의 저가 납품 강요와 불법적으로 레미콘 대금을 대물로 지급하는 행위가 숨겨져 있다”며“이러한 악습을 처벌하지 않는 한 같은 문제는 언제든지 다시 발생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불법 대물지급 관행은 레미콘업체들을 경영난으로 몰고 가 원가를 맞추기 위해 결국 불법 레미콘 생산의 유혹에 빠질 수밖에 없고, 건설업체들은 레미콘 대금을 현금이 아닌 아파트로 지급해 불법과 탈세를 일삼을 수밖에 없다는 것이 김 의원의 주장이다.

 

김 의원은 이와 함께 불량레미콘 납품업체는 일벌백계 차원에서 업계에서 영구 퇴출시키는 등 엄중 처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제는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순천시는 불량레미콘 조사를 투명하게 진행하겠다며 민관합동조사반을 구성하고 운영에 들어갔다.

 

하지만 정작 국민의 알권리 충족을 위해 현장 취재를 시도하는 기자단의 취재를 가로 막은 민관합동조사단의 행동은 어떻게 설명할지 의구심이 드는 부분이다.

 

순천시는 지난 3일, 오천지구 ‘영무예다음’ 아파트 공사 현장에서 순천시의회 의원과 건축구조기술사, 건축사, 입주민 대표 등이 참여한 가운데 불량레미콘과 관련한 민관합동 첫 현장점검을 실시했다.

 

하지만‘영무예다음’ 관계자는 취재를 시도하는 기자를 사무실에서 내쫓았다.

취재진은 애초 계획된 인원이 아니라는 이유였다.

 

이에 노컷뉴스 기자가 “시민들에게 조사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하겠다며 민관합동조사반까지 꾸려놓고 취재를 막는 것이 말이 되느냐?”고 항의했지만 소용이 없었다.

 

뒤따라 나온 순천시 관계자에게도 똑같이 항의했지만 취재를 막아서기는 마찬가지 였다.

 

때문에 순천시와 시공사 등의 이러한 태도는 여론의 파장이 커질 것을 우려해 사태를 조기 수습하기 위한 요식행위에 지나지 않는다는 주장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지난 2일 순천시는 “시공사 측이 안전진단기관에 의뢰한 강도 측정 결과 불량 레미콘이 공급된 아파트들이 모두 안전하다”고 밝힌 바 있어 이러한 주장이 설득력을 얻게 하는 배경이다.

 

하지만 이러한 순천시의 주장에 대해 일부 시민들은 “순천시의 주장처럼 불량 레미콘이 안전하다면 이미 구속된 회사 대표와 임직원도 무죄라는 주장 아니냐.”며 분개하는 한편 “순천시가 이처럼 업체 감싸기에 나서는 것은 행정과 유착된 비리가 있지 않느냐?”며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기도 했다.

 


원본 기사 보기:cnbcnews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8/07 [14:04]  최종편집: ⓒ kungiin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순천 레미콘 불량 민관조사 현장 취재막아] 순천 불량레미콘 민관조사현장 취재막아 김영만 기자 2017/08/07/
뉴스
주간베스트 TOP10
실시간 댓글
장비
방구야
방구야
꽃길 노래 무료 방법
ㅋㅋㅋㅋㅋㅋ
VOLVO굴삭기
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 좋다! 현대중공업장비사업본부 멋지다.
두산굴삭기의 힘
판타스틱 두산인프라코어 굴삭기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구독신청건설기계 개별대여업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대표 전화 02-2209-3800 팩스 02-2208-3811 등록번호 서울다07492 창간 2007년 1월 1일
Copyright(c) 2007 건설기계신문 All rights reserved. [관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