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대여업제조·판매정비·매매정책·법규건설산업오피니언사설·해설문화·사회건기매물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편집  2018.08.15 [02:06]
자유게시판   건기사고팔고   건기임대   문의하기   구인구직   전체기사보기
사설·해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설]경산 건기부품특화단지 추진을 보며
시험인증과 융복합·부품 기술개발 메카 구축하겠다는 취지 흔들려
 
건설기계신문   기사입력  2017/09/15 [22:20]

9천억여원을 들여 2019년까지 경북 경산에 추진 중인 건기부품특화단지 사업이 차질을 빚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시험인증, 융복합 기술개발, 그리고 산학연을 결합하는 건기부품 기술과 생산의 메카로 만들겠다는 옹골찬 취지로 시작했지만, 전체 사업비의 80%를 충당할 기업투자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이른바 ‘찻잔 속 태풍’ 우려가 제기되고 있는 것이다.

건기부품특화단지 사업은 경북도가 신청했다. 예비타당성 조사를 거쳐 산업통상지원부와 경북도, 그리고 경산시가 주관해 국비와 지방비 1천5백억원을 투여하고 민자로 7천94억원을 모아 건기부품 기술개발과 시험인증 및 생산을 위한 특화단지를 구축하는 것이다.

하지만 단지 구축사업 만료 2년여를 앞둔 지금까지 기업투자(입주)가 10% 수준에 머물고 있어 말썽이다. 신생업계인 건기재제조협회가 협동화단지를 만들고 10여개 기업을 끌어들인 게 기업유치의 거의 전부이니, 매력 없는 건기부품특화단지로 전락할 우려가 커지고 있다.

그런데 국비와 지방비 혈세는 이 사업에 1500억여원이 투자되고 있으니 혈세낭비 논란을 부를 수도 있다. 물론 아직 사업 전체를 평가하긴 이르다. 올 말 아니면 내년 초 5차 분양을 앞두고 있어 기업 입주기회가 더 있으니 속단할 필요는 없어 보인다.

이 사업에 건기기업들이 손사래를 치는 근저에는 건기산업이 최근 몇 년 간 곤두박질친 경제상황이 자리하고 있다. 올 들어 건기산업 수출이 회복세를 보이고 있지만, 최근 4~5년간 수출 뿐 아니라 내수까지 판매하락세를 거듭해왔으니, 탓할 거리가 없지 않은 건 사실이다.

건기부품특화단지 사업 추진을 보며 드는 또 하나 의문은 정치와 얽혀있는 점이다. 경산에서 선출돼 이명박에 이어 박근혜 정권의 실세였던 최경환 의원의 이른바 ‘표밭관리’와 관계가 없지 않다는 것이다. 산자부측은 “잘 될 줄 알았는데...”라고 말을 아끼고 있다.

권력 실세가 연루된 특화단지 개발사업이라서 그런지 업계 의견수렴도 제대로 거치지 않았다. 사업 성공여부에 중요한 관건이었는데 관심조차 없었던 셈. 이젠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는 것이다. 이를 예감한 한국개발연구원은 2011년 예비타당성조사 때부터 위험요인으로 민자 의존성이 큰 점을 꼽았다.

여튼, 민자에 의존한 특화단지 지역개발사업이 지금 난맥상을 드러내고 있다. 부실 기획 비난을 피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경북도는 최근 건기특화단지에 공작 및 일반기계업체들이 들어올 수 있도록 사업내용을 변경했다. 건기산업 발전을 취지로 시작된 국책사업이 변질되고 있는 것이다.

혈세낭비를 막으려면 구축 인프라를 건기업계가 효율적으로 활용할 방안을 강구하는 게 옳다. 특히 전국, 특히 지방 중소 건기업체들이 이 시설들은 잘 활용해 도약할 수 있도록 한다면 그나마 다행 아닐까 싶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9/15 [22:20]  최종편집: ⓒ kungiin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사설 경산 건기부품특화단지] [사설]경산 건기부품특화단지 추진을 보며 건설기계신문 2017/09/15/
뉴스
주간베스트 TOP10
실시간 댓글
전광욱 회장님 안녕하세요 ? 혹시 군대생
모래알 같은 지게차
사랑해요
덤프트럭 유가보조
볼보굴삭 기
지들이만든장비 a/s기사가 못고친다는데..
장비
방구야
방구야
꽃길 노래 무료 방법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구독신청건설기계 개별대여업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대표 전화 02-2209-3800 팩스 02-2208-3811 등록번호 서울다07492 창간 2007년 1월 1일
Copyright(c) 2007 건설기계신문 All rights reserved. [관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