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대여업제조·판매정비·매매정책·법규건설산업오피니언사설·해설문화·사회건기매물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편집  2017.12.11 [12:10]
자유게시판   건기사고팔고   건기임대   문의하기   구인구직   전체기사보기
정책·법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토석채취장 안전관리 적발 최근5년간 599건
안전관리 의무화 도입됐지만 실효성 높지 않아, 개선 대책 시급
 
김영만 기자   기사입력  2017/10/11 [16:59]

 

토석채취장 안전관리 의무화가 시행된 지 2년이 지났지만 안전관리 지도점검 적발 건수는 여전히 높아 실효성이 높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간사인 황주홍 의원(고흥·보성·장흥·강진)이 산림청으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산림청의 토석채취장 안전관리 지도점검 적발 건수는 2012년부터 2016년까지 최근 5년간 총 599건으로 나타났다.

 

토석채취장 안전관리 의무화가 본격 시행된 2016년 적발 건수는 136건으로 2015224건보다 줄었으나, 201498건보다는 많았다. 안전관리와 직접 관계가 있는 위험지역 안전시설 미설치201611건으로 201519건보다 줄었으나, 20143건보다는 많았다.

 

특히, ‘안전사고 예방 표시판 미설치201612건으로 201510건보다 증가했는데, 안전관리 예방은 의무화 시행 이후에도 전혀 개선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산지 토석은 연간 생산액 19000억 원 규모의 중요 산업자원이지만 대부분의 토석채취장이 50인 미만으로 산업안전보건법 적용을 받지 않아 재해에 취약하고 안전사고 위험이 높다는 지적이 잇따랐다. 이에 산지관리법이 개정되며 토석채취장 안전관리 의무화가 2015928일부터 본격 시행됐다.

 

황주홍 의원은 안전관리 지도점검 적발 건수가 증가 추세에 있다는 산림청의 통계 결과를 보면, 토석채취장 안전관리 의무화가 실효성이 없다는 지적을 받기에 충분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황 의원은 안전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국민적 공감대가 있는 만큼 산림청은 1년 한 차례의 지도점검보다는 수시 지도점검이나 반기별, 분기별로 지도점검 횟수를 늘리면서 토석채취장의 재해예방 안전관리의 실효성을 개선시켜 나가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원본 기사 보기:cnbcnews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10/11 [16:59]  최종편집: ⓒ kungiin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토석채취장 안전관리 미비 적발] 토석채취장 안전관리 적발 최근5년간 599건 김영만 기자 2017/10/11/
뉴스
주간베스트 TOP10
실시간 댓글
장비
방구야
방구야
꽃길 노래 무료 방법
ㅋㅋㅋㅋㅋㅋ
VOLVO굴삭기
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 좋다! 현대중공업장비사업본부 멋지다.
두산굴삭기의 힘
판타스틱 두산인프라코어 굴삭기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구독신청건설기계 개별대여업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대표 전화 02-2209-3800 팩스 02-2208-3811 등록번호 서울다07492 창간 2007년 1월 1일
Copyright(c) 2007 건설기계신문 All rights reserved. [관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