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장관 "건설업 외형보다 질적성장을"

건설업계 대표와 26일 첫 간담회, “삶의 질 높이는 새로운 수요 늘 것”

건설기계신문 | 기사입력 2017/10/25 [16:39]

김현미 장관 "건설업 외형보다 질적성장을"

건설업계 대표와 26일 첫 간담회, “삶의 질 높이는 새로운 수요 늘 것”

건설기계신문 | 입력 : 2017/10/25 [16:39]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지난 26일 “건설산업이 외형 위주 성장에서 탈피하고 신성장 산업을 통해 질적 성장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현미 장관은 이날 서울 논현동 건설회관에서 건설업계 대표들과 첫 간담회를 갖고 “내년도 SOC(사회간접자본) 예산 감소에 대해 업계 안팎의 우려가 있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장관은 “우리 건설산업이 건설투자의 패러다임이 바뀌는 변곡점 위에 서있다는 사실을 인식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경제 발전이 성숙단계에 들어서면 인프라 신규 투자는 줄지만, 노후 시설물 성능개선이나 도시재생과 같이 안전을 제고하고 삶의 질을 높이는 새로운 사업 수요는 늘어난다”고 설명했다.
 
김 장관은 이어 “시공 경쟁력이 중심이 되던 건설산업의 양상도 바뀌고 있다. 스마트시티, 스마트홈, 스마트도로와 같이 IT?소프트웨어 산업과의 결합을 통한 부가가치 경쟁이 가속화되고 있다”며 “우리 건설산업도 ‘낡은 전통산업’ 이미지를 벗고 변화와 혁신을 선도하는 ‘신성장 산업’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또 “정부도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 등을 활용한 스마트 건설기술에 대한 연구개발 확대와 융복합을 촉진하기 위한 규제 개선을 추진하겠다”면서 “해외건설의 재도약도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기업은 설계?엔지니어링 역량을 높여 단순 도급시공에서 벗어나 고부가가치 시장으로의 진출을 확대해야 한다”며 “해외건설 수주에 작은 보탬이라도 된다면, 어디든 달려가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건설업계 체불 등 불공정 관행을 개선하겠다는 의지도 내비쳤다. 김 장관은 “원-하도급업체 모두 제 값을 받고 공사하고 건설노동자는 생계 걱정 없이 일할 수 있는 뿌리가 튼튼한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겠다”고 공언했다.

간담회에는 대한건설협회 유주현 회장을 비롯한 5개 협회 대표와 건설분야 대·중소기업 대표들이 참석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도시재생 건설산업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