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여업제조·판매정비·매매정책·법규건설산업오피니언사설·해설문화·사회건기매물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편집  2018.09.25 [20:03]
자유게시판   건기사고팔고   건기임대   문의하기   구인구직   전체기사보기
문화·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설국 강원' 외국인 관광객 몰려온다, 동아시아 스키단체상품 2천명...
 
이유찬 기자   기사입력  2018/01/08 [11:36]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G-30여일을 앞두고 강원도의 겨울을 즐기기 위해 홍콩, 대만,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등 해외에서 도내 스키 리조트를 찾는 관광객들의 발걸음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사진제공=강원도청)    © 브레이크뉴스강원 이유찬 기자


[브레이크뉴스강원] 이유찬 기자 =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G-30여일을 앞두고 강원도의 겨울을 즐기기 위해 홍콩, 대만,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등 해외에서 도내 스키 리조트를 찾는 관광객들의 발걸음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특히 스키 단체상품으로 올해 20주년을 맞은 용평리조트의 “펀스키 페스티벌 (Fun Ski Festival)”과 10주년을 맞은 하이원의 “고고스키 페스티벌(GoGo Ski Festival)”은 1998년부터 지금까지 약 10만명의 스키관광객이 참여하였고 이 중에 재방문객이 30%이상 비율을 차지하는 대표적인 고품격 스키상품으로 자리 잡았다.


한편 10주년, 20주년 이벤트를 위해 강원도와 한국관광공사, 스키리조트에서는 치맥파티, 축하 떡케이크, 올림픽 기념품, 특별경품을 제공하는 등 풍성하게 준비했다.


또한 외국인 개별관광객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이에 맞춰 다양한 스키강습이 제공되는 “코리아 인터네셔널 스키캠프(Korea International Ski Camp)가 알펜시아에서 진행되고 남이섬, 화천산천어 축제를 동시에 즐길 수 있는 판타스키(FANTA SKI) 상품이 엘리시안 강촌 리조트에서 신규 런칭되어 운영되고 있다.


평창과 주변 스키장에서도 스키강습 프로그램을 확대 운영하고 개별관광객의 편의를 위해 G-셔틀버스, FIT할인 쿠폰북 마케팅을 강화 한다.


그동안 강원도에서는 한국관광공사와 공동으로 동계시즌 외국인관광객 유치 확대를 위해 도내 스키장에서 즐기는 스키강습과 축제, 공연 등 문화체험이 어우러진 프리미엄 스키관광 상품을 지속적으로 육성해 왔다.

 

강원도 윤성보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올해로 20주년을 맞은 펀스키 페스티벌과,10주년인 고고스키 페스티벌은 매년 방문해주시는 충성 고객층을 확보한 매력적인 상품으로 자리 잡았다. 도에서 이번에 특별히 왕복항공권 등 푸짐한 경품을 준비하고, 즐거운 경험을 드리기 위해 만반의 준비를 갖추었고 올림픽 이후에도, 대회 슬로프와 평창지역 스키 인프라를 활용한 평창 Big 3+(평창빅쓰리 플러스) 상품 등 신규 마케팅을 집중 추진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강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1/08 [11:36]  최종편집: ⓒ kungiin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강원 설국 여행 평창 올림픽] '설국 강원' 외국인 관광객 몰려온다, 동아시아 스키단체상품 2천명... 이유찬 기자 2018/01/08/
뉴스
주간베스트 TOP10
실시간 댓글
도로개선할생각은안하고차량많은데속도줄
전광욱 회장님 안녕하세요 ? 혹시 군대생
모래알 같은 지게차
사랑해요
덤프트럭 유가보조
볼보굴삭 기
지들이만든장비 a/s기사가 못고친다는데..
장비
방구야
방구야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구독신청건설기계 개별대여업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대표 전화 02-2209-3800 팩스 02-2208-3811 등록번호 서울다07492 창간 2007년 1월 1일
Copyright(c) 2007 건설기계신문 All rights reserved. [관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