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산업 새 건설시장 전망ㆍ준비해야”

스마트시티·도시재생·신재생에너지, 건산연 건설정책 전망

건설기계신문 | 기사입력 2018/02/21 [14:01]

“건설산업 새 건설시장 전망ㆍ준비해야”

스마트시티·도시재생·신재생에너지, 건산연 건설정책 전망

건설기계신문 | 입력 : 2018/02/21 [14:01]

문재인 정부의 핵심 건설 국정운영으로 스마트시티와 도시재생뉴딜, 신재생에너지가 꼽혔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은 지난 14일 ‘문재인 정부의 주요 정책과 건설시장’ 보고서에서 “올해 대통령 신년사와 국정지지율을 종합적으로 고려했을 때 앞으로 많은 공약이 추진될 것”이라며 “대선 당시 공약과 국정운영계획을 통해 새로운 건설시장을 전망하고 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건산연은 신건설상품으로 스마트시티, 도시재생뉴딜, 신재생에너지를 제시했다. 스마트시티는 한계에 봉착한 우리나라 경제의 성장해법으로 제시한 4차 산업혁명의 간판상품으로 대선공약에 포함됐다.
 
실행 체계도 이미 갖춰졌다. 지난해 10월 대통령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가 출범했고, 11월에는 스마트시티 특별위원회의 킥오프 회의도 열렸다. 특위는 국토교통부가 주관하고, 관계부처와 산ㆍ학ㆍ연, 시민단체가 대거 참여한다.

도시재생뉴딜은 수도권과 지방이 함께 잘살기 위한 강력한 지방분권정책의 실행방안 중 하나다. 문재인 정부는 지방재정 자립과 도시재생뉴딜을 통해 지방분권을 실천한다는 구상이다. 유일한 전국단위 인프라 투자사업인 도시재생뉴딜은 매년 100곳 이상씩 약 2조원을 들여 노후 구도심 재생 및 서민생활 여건 개선에 나선다. 공적임대주택사업을 합치면 매년 총 투자액이 11조5000억원에 달하는 초대형 프로젝트다.

신재생에너지는 경주와 포항의 잇단 지진이 촉매제가 됐다. 정부는 국민 안전을 위해 탈원전과 신재생에너지 비중 확대정책을 펴고 있다. 앞으로 신규 설비의 95% 이상을 태양광ㆍ풍력 등 청정에너지로 건설,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비중을 20%까지 높인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정부예산 18조원을 포함해 공공이 51조원, 민간이 41조원 등 총 92조원이 신재생에너지 관련 신규 설비 구축에 투입될 전망이다.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를 계기로 대선공약인 한반도 신경제지도, 신남방ㆍ북방정책도 힘이 실릴 것으로 보인다. 한반도 신경제지도는 남ㆍ북 간 경제통합을 위한 동해ㆍ서해ㆍDMZ(비무장지대) 등 3대 경제벨트 개발계획이다. 신남방정책은 아세안을, 신북방정책은 러시아를 각각 겨냥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도시재생 건설정책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