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여업제조·판매정비·매매정책·법규건설산업오피니언사설·해설문화·사회건기매물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편집  2018.09.26 [11:03]
자유게시판   건기사고팔고   건기임대   문의하기   구인구직   전체기사보기
문화·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1인 가구 주거비 부담 다인가구 보다 훨씬커
 
허승혜   기사입력  2018/04/16 [12:21]
▲     © 뉴스포커스

 

1인 가구가 2~4인 가구보다 소득에 비해 좁거나 과도하게 비싼 집에서 사는 등 주거비 부담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주택금융공사 주택금융연구원이 발표한 임차 가능지수 및 분포도를 활용한 가구 규모별 부담의 측정 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 기준으로 1인 가구의 임차 가능지수는 전국 평균 53을 기록했다.

 

수도권은 40, 비수도권은 74였다. 주택임차 가능지수는 0∼200 사이의 값을 갖는데, 이 지수가 100이면 각 가구가 소득이나 재산 수준에 적정한 집을 빌릴 수 있다는 뜻이다.

 

1인 가구처럼 임차 가능지수가 100 이하라는 임차한 주거 상태가 소득에 비해 나쁘다는 것을 의미하는데, 주거비가 너무 많이 들어가거나 적정 면적보다 좁은 주거지에 머무르고 있는 경우가 해당된다. 혹은 계약 시점보다 임대료가 올라 재계약을 하기 어려운 상황도 해당된다.
 
반면 3인 가구는 전국 평균이 133으로 1∼4인 가구 중 임차 가능지수가 가장 높았다.

 

수도권(115)과 비수도권(160) 모두 100을 넘어 소득이나 자산보다 여유 있는 집에서 살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인 가구는 전국 평균의 경우에는 101을 기록 기준점을 웃돌았지만, 수도권만 놓고 보면 88로 100 이하였다.

 

4인 가구는 전국 평균이 121이었고 수도권(103)과 비수도권(151) 모두 100을 넘었다.


 


원본 기사 보기:뉴스포커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4/16 [12:21]  최종편집: ⓒ kungiin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1인가구 주거비 부담 커] 1인 가구 주거비 부담 다인가구 보다 훨씬커 허승혜 2018/04/16/
뉴스
주간베스트 TOP10
실시간 댓글
도로개선할생각은안하고차량많은데속도줄
전광욱 회장님 안녕하세요 ? 혹시 군대생
모래알 같은 지게차
사랑해요
덤프트럭 유가보조
볼보굴삭 기
지들이만든장비 a/s기사가 못고친다는데..
장비
방구야
방구야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구독신청건설기계 개별대여업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대표 전화 02-2209-3800 팩스 02-2208-3811 등록번호 서울다07492 창간 2007년 1월 1일
Copyright(c) 2007 건설기계신문 All rights reserved. [관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