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대여업제조·판매정비·매매정책·법규건설산업오피니언사설·해설문화·사회건기매물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편집  2018.08.15 [02:06]
자유게시판   건기사고팔고   건기임대   문의하기   구인구직   전체기사보기
문화·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옥스팜 트레일워커' 5월 12일 구례
-5월 12일~13일, 착한 클릭! 기부펀딩으로 동참하세요~ 세계적인 기부 챌린지 ‘옥스팜 트레일워커’38시간, 100km 완주에 도전하는 옥스팜 트레일워커 125개 참가팀 온라인 기부펀딩 진행중..시각장애인 아내와 함께 팀을 꾸린 남편, 복싱으로 뭉친 송도 이웃사람들,한국으
 
조순익 기자   기사입력  2018/04/20 [13:37]

“38시간 100km 극한 챌린지에 도전하는 125개팀 클릭 기부로 도와주세요~”

오는 5월 12~13일 이틀간 구례군과 지리산에서 진행되는 제2회 옥스팜 트레일워커에 참가하는 125개 팀이 온라인 기부펀딩에 나섰다. 

(재)옥스팜코리아가 주최하고 구례군체육회가 주관하는 제2회 옥스팜 트레일워커는 순위를 다투는 대회가 아닌 순수 기부목적의 행사로 참가팀 모두는 온라인으로 기부금을 모아야만 행사에 참여할 수 있다. 이렇게 사전 기부펀딩을 통해 자발적으로 모금한 팀별 기부금(팀당 최소 50만원)과 대회 참가비(팀당 40만원)는 100% 전 세계 도움이 필요한 현장에 구호 자금으로 전달된다. 

1981년 홍콩에서 시작된 ‘옥스팜 트레일워커’는 4명이 한 팀을 이뤄 38시간 동안 100km를 완주하는 도전형 기부 프로젝트로 한국에서는 지난해 처음 열렸다. 37년간 전 세계 12개국 18개 도시에서 20만 명의 참가자가 도전해 2억 달러(한화 약 2,300억 원) 이상의 후원금을 모은 세계적인 기부행사다. 

현재 진행중인 옥스팜 트레일워커 기부펀딩 페이지(www.oxfamtrailwalker.or.kr)에는 총 125개 참가팀들이 저마다의 이색 구호와 설명으로 네티즌들의 응원과 후원을 기다리고 있다. 최소 기부금액인 50만원을 이미 달성한 팀도 65개나 된다. 시각장애인 아내와 함께 팀을 꾸린 남편, 복싱으로 뭉친 송도 이웃사람들, 대구와 광주에 사는 외국인 아빠팀, 한국으로 돌아온 입양아팀 등 팀들의 사연도 다양하다. 

기부방식은 매우 간단하다. 옥스팜 트레일워커 기부펀딩 페이지에서 원하는 팀을 골라 간단히 클릭 몇 번으로 원하는 금액만큼 일시후원하면 된다. 온라인 기부펀딩은 행사 이후인 6월 30일까지 계속된다. 

지난해 처음 한국에서 열린 옥스팜 트레일워커 기부 챌린지 행사를 통해 2018년 4월 현재까지 2421명이 참여해 1억900여 만원이 모금되었다. 모든 후원금은 가장 긴급한 도움이 필요한 식수위생사업 및 생계활동 등 현지 주민의 삶을 변화시키고 근본적인 자립을 위한 활동에 사용된다. 

지경영 옥스팜코리아 지경영 대표는 “옥스팜 트레일워커는 누구나 인생에 한번쯤은 도전해 볼만한 특별한 기부 프로젝트다. 지정된 시간 안에 100km를 완주하는 것은 육체적, 정신적 한계를 뛰어넘는 ‘나를 위한 도전’일 뿐 아니라, 모든 팀원들이 같이 시작하고 함께 완주해야 하기 때문에 어쩌면 이 도전은 생애에서 가장 힘겹고 어려운 도전이 될 수 있다”며 “이러한 극한 도전에 직접 참여하지 못한다면 클릭 몇 번으로 가능한 온라인 기부를 통해 도전자들을 응원하고 세상을 바꾸는 데 동참하길 바란다”는 뜻을 밝혔다.


원본 기사 보기:전남조은뉴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4/20 [13:37]  최종편집: ⓒ kungiin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옥스팜 트레일워커 지리산 구례] '옥스팜 트레일워커' 5월 12일 구례 조순익 기자 2018/04/20/
뉴스
주간베스트 TOP10
실시간 댓글
전광욱 회장님 안녕하세요 ? 혹시 군대생
모래알 같은 지게차
사랑해요
덤프트럭 유가보조
볼보굴삭 기
지들이만든장비 a/s기사가 못고친다는데..
장비
방구야
방구야
꽃길 노래 무료 방법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구독신청건설기계 개별대여업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대표 전화 02-2209-3800 팩스 02-2208-3811 등록번호 서울다07492 창간 2007년 1월 1일
Copyright(c) 2007 건설기계신문 All rights reserved. [관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