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여업제조·판매정비·매매정책·법규건설산업오피니언사설·해설문화·사회건기매물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편집  2018.06.23 [18:05]
자유게시판   건기사고팔고   건기임대   문의하기   구인구직   전체기사보기
건설산업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남양주 평내동 호만천 범람주범은 불법 매립
 
송영한 기자   기사입력  2018/05/23 [15:54]

[남양주=경기인터넷뉴스] 지난 16일 평내동 하천 범람으로 인한 주택 및 농작물 피해는 인근에 아파트를 건축 중인 D건설의 하천 불법매립이 주원인으로 드러났다.

 

21일, 남양주시와 평내동 주민들에 따르면 “지난 16일 내린 집중호우로 LPG가스통이 떠다닐 정도로 하천물이 범람해 인근 주택과 교회의 가전제품과 보일러 등이 침수피해를 입고 다량의 농작물도 피해를 입었다.”며 “이는 인근에 아파트를 건설하는 D건설이 호만천을 불법매립하고 토목공사를 한 결과다.”라고 주장했다.

 

▲호만천 불법매립 현장     © 경기인터넷뉴스

 

주민들은 “ 이곳에서 11년을 살았지만, 장마철에도 이런 침수피해는 없었는에 봄비에 이런 일이 발생한 것을 이해할 수 없다.”며 “호만천 관리를 잘해 상을 받았다는 남양주시가 불법매립을 모르고 있었다는 것을 납득할 수 없다. 시가 D건설에 편의를 봐준 것 아니냐?”며 의혹의 눈초리를 보냈다.

 

D건설 현장소장은 "아파트 건축으로 인해 다른 도로로 차량이 다니게 되면 민원이 발생할 것으로 판단해 어쩔 수 없이 하천을 불법으로 매립해서 사용했다."며 “아직까지 피해 집계는 확인하지 못했다.”고 실토했다.

 

▲  하천 범람으로 인한 농작물 피해 현장   © 경기인터넷뉴스

 

또한, 감리단장은 “현장에서 수차례 지시하고 공문까지 보냈음에도 건설사에서 조치를 하지 않았다.”며 원인을 D건설사의 늦장 대응 탓으로 돌렸다.

 

이에 대해 남양주시 관계자는 “빠른 시일 내에 현장을 확인해서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D건설은 오는 2020년 4월 준공을 목표로 남양주시 평내동 191번지 일대에 총 1008세대를 건축 중으로 분양안내 자료에는 호만천을 매립하지 않고 소방다리와 사람들이 다니는 인도다리만 설치하고 하천은 자연 그대로 보존하는 것으로 설계돼 있다.

 


원본 기사 보기:경기인터넷뉴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5/23 [15:54]  최종편집: ⓒ kungiin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평내 호만천 범람 불법매립] 남양주 평내동 호만천 범람주범은 불법 매립 송영한 기자 2018/05/23/
뉴스
주간베스트 TOP10
실시간 댓글
모래알 같은 지게차
사랑해요
덤프트럭 유가보조
볼보굴삭 기
지들이만든장비 a/s기사가 못고친다는데..
장비
방구야
방구야
꽃길 노래 무료 방법
ㅋㅋㅋㅋㅋㅋ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구독신청건설기계 개별대여업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대표 전화 02-2209-3800 팩스 02-2208-3811 등록번호 서울다07492 창간 2007년 1월 1일
Copyright(c) 2007 건설기계신문 All rights reserved. [관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