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여업제조·판매정비·매매정책·법규건설산업오피니언사설·해설문화·사회건기매물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편집  2018.09.26 [17:03]
자유게시판   건기사고팔고   건기임대   문의하기   구인구직   전체기사보기
사설·해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설] 남북 평화·경협시대와 건기산업
남북 및 북미 비핵화·한반도평화 교섭 한창, 유휴건기 북한 활용
 
건설기계신문   기사입력  2018/06/01 [10:06]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북미 비핵화 교섭이 한창이다. 머잖아 한반도 종전선언과 평화협정에 이은 남북 교류협력시대가 도래할 것으로 예상된다. 때 맞춰 건기업계도 북한개발 건기 수요를 기대해 본다.

남북 평화시대가 온다면 북한에 가장 절실한 SOC개발이 먼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판문점선언에서 남북 정상이 확인했듯이 철도와 도로에서 남북개발협력이 시작될 전망이다. 총길이가 남한의 1/4 수준인 데다 포장률 또한 20%를 밑도는 북한 도로개발이 그 첫 대상.

평양 순안공항 외 국제선으로 이용하기 쉽잖은 공항시설, 빈약한 항만, 50~60%에 불과한 주택보급률, 비효율적이고 낡은 철도망, 노후화한 댐과 하천시설, 미비한 상하수도 관로와 정화시설 등 SOC투자만 연 십수조원 대에 이를 것이란 전망이다. 남북경협이 상호 도움이 되는 호재가 될 것이란 예측.

북한은 2016년 ‘국가경제발전 5개년 전략’을 발표했다. 올 초에는 그간 유지해오던 핵과 경제발전 병진노선을 포기하고 경제에 집중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았다. 이어 남북 평화 협력·교류, 그리고 한반도 비핵화를 바탕으로 한 북미교류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최근에는 남북한에 이어 중국과 러시아까지 참여해 철도·도로를 유라시아까지 연결하는 계획(제안)을 앞다퉈 내놓고 있다. 동북아에서 유럽까지 연결하는 물류수송 및 여행길이 머잖아 열릴 것이란 기대감을 갖기에 충분한 정세가 눈앞에 펼쳐지고 있다.

통일 또는 남북 개방 및 교류 협력을 밑바탕에 둔 북한 SOC개발 투자비용 예측이 여러 군데서 나오고 있다. 국회 예산정책처, 대학 연구기관, 통일연구원 등의 자료에 따르면, 통일 전후 20~30여년간 북한 SOC투자가 20조원대에 이를 것이란 전망이 제기되고 잇다.

그런데 현재 북한의 건설기계 현황은 열악하기 짝이 없다. 자체 생산은 극히 적고, 얼마 되지 않는 수입은 전량 중국에 의존하고 있다. 국토개발을 마쳐가는 남한의 상황에서 유휴 또는 중고 건기를 가장 효율적으로 활용할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는 말이다.

국내 굴지 건기제조사들도 북한시장 개방을 고대하고 있다. 다만, 완전한 평화체제가 정착되지 않으면 건설기계가 무기로 둔갑할 수 있다는 우려에 북한을 판매시장화 하는 건 아직은 무리라는 지적도 있다.

그에 비해 남북경협에 따른 남측 유휴·중고 건기를 활용하는 건 가능성 면에서 훨씬 용이하다 할 수 있다. 남측에선 공급과잉으로 놀리는 건기를 대고, 북측에선 이를 활용해 필요한 개발사업을 진행할 수 있기에 그렇다.

남북경협 활성화는 향후 통일비용을 줄이는 데도 효과적이란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남북과 북미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을 향해 노력하고 있는 만큼 머잖아 남북이 자유롭게 왕래하고 경제교류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둘러 실행 계획을 세워야 할 때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6/01 [10:06]  최종편집: ⓒ kungiin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사설 남북경협 남 유휴건기 활용] [사설] 남북 평화·경협시대와 건기산업 건설기계신문 2018/06/01/
뉴스
주간베스트 TOP10
실시간 댓글
도로개선할생각은안하고차량많은데속도줄
전광욱 회장님 안녕하세요 ? 혹시 군대생
모래알 같은 지게차
사랑해요
덤프트럭 유가보조
볼보굴삭 기
지들이만든장비 a/s기사가 못고친다는데..
장비
방구야
방구야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구독신청건설기계 개별대여업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대표 전화 02-2209-3800 팩스 02-2208-3811 등록번호 서울다07492 창간 2007년 1월 1일
Copyright(c) 2007 건설기계신문 All rights reserved. [관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