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여업제조·판매정비·매매정책·법규건설산업오피니언사설·해설문화·사회건기매물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편집  2018.11.21 [04:54]
자유게시판   건기사고팔고   건기임대   문의하기   구인구직   전체기사보기
정책·법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구 아파트 건설현장 ‘붉은불개미’ 초동 대응
 
이학면 기자   기사입력  2018/09/21 [13:11]

환경부917대구 북구 아파트 건설 현장 내 조경용 중국산 석재에서 붉은불개미(Solenopsis invicta) 일개미 7마리를 발견하였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견된 것은 건설 현장 관계자가 붉은불개미 의심 개체를 농림축산검역본부(이하 검역본부)917일 발견 및 신고하여 검역본부에서 붉은불개미로 최종 확인한 것이다.


해당 중국산 석재는 부산 감만부두터미널에서 91011개장하여 곧바로 아파트 건설 현장으로 이동된 것으로 파악되었다.


환경부, 검역본부 및 대구시는 관계부처 합동 대책 붉은불개미예찰방제 매뉴얼에 따라 주변지역으로의 붉은불개미 확산을 막기위해 발견지점과 주변지역에 철저한 초동 대응을 실시하였다.


발견지점에 대해 통제라인을 설치하고, 조경용 석재(120여개)해서는 약제 살포 후 비닐로 밀봉 조치하였으며, 환경부검역본부대구시 직원 등이 긴급 투입되어 주변지역에 대한 육안조사 등의 우선 조치를 실시하였다.


한편, 이번 발견된 조경용 석재는 중국 광저우 황푸항에서 출발한 8대의 컨테이너에 적재된 것으로 97일 부산 허치슨부두에 입항된 것으로 확인되었다.


컨테이너는 98일 부산 감만부두로 옮겨진 후, 91011개장하여 컨테이너에 있던 조경용 석재를 화물차에 실어 대구 건설현장으로 바로 운반된 것으로 파악되었다.


석재를 운반한 빈 컨테이너에 대해 현재 검역본부에서 최종 위치를 추적 중에 있다.


이번에 발견된 붉은불개미는 모두 일개미로 번식 능력이 없으며,해당 석재가 항만 터미널에서 아파트 건설 현장으로 곧바로 이동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환경부, 검역본부, 지자체 등 관계기관은 918전문가 합동조사를 통해 발견지와 그 주변 지역에 대한 붉은불개미 추가 존재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며, 환경부, 지자체 등은 전문가 자문을 거쳐 구체적인 방제 방법 및 범위를 결정하여 방제 조치를 실시할 계획이다.


또한, 검역본부는 식물검역대상이 아닌 조경용 석재에서 붉은개미가 발견된 만큼 중국에서 수입되는 조경용 석재에 대해서는 수입실태를 파악하여 붉은불개미 유입을 방지하기 위한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환경부와 검역본부는 금번 사례와 같이 국민들이 붉은불개미 의심 개체를 발견할 경우 발견 즉시 신고(044-201-7242, 054-912-0616)하여 줄 것을 부탁하였다.


이번에 붉은불개미 발견 신고를 한 건설현장 관계자에게는 검역 본부에서 신고포상금(30만원)을 지급할 계획이다.


정부는 국무조정실장 주재 관계부처 차관회의를 금일 15서울청사에서 개최하여 붉은불개미 방역 및 확산차단을 위한 관계 부처별 대책을 점검할 계획이다.


원본 기사 보기:safekoreanews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9/21 [13:11]  최종편집: ⓒ kungiin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건설현장 붉은불개미] 대구 아파트 건설현장 ‘붉은불개미’ 초동 대응 이학면 기자 2018/09/21/
뉴스
주간베스트 TOP10
실시간 댓글
정부는 이소수에의견에 귀?여주십시요 얼
이건 너무 단순한 비교로 오류가 있다.
도로개선할생각은안하고차량많은데속도줄
전광욱 회장님 안녕하세요 ? 혹시 군대생
모래알 같은 지게차
사랑해요
덤프트럭 유가보조
볼보굴삭 기
지들이만든장비 a/s기사가 못고친다는데..
장비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구독신청건설기계 개별대여업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대표 전화 02-2209-3800 팩스 02-2208-3811 등록번호 서울다07492 창간 2007년 1월 1일
Copyright(c) 2007 건설기계신문 All rights reserved. [관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