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여업제조·판매정비·매매정책·법규건설산업오피니언사설·해설문화·사회건기매물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편집  2018.12.17 [14:05]
자유게시판   건기사고팔고   건기임대   문의하기   구인구직   전체기사보기
문화·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추석연휴 가족여행 구담봉·절골계곡 등 국립공원 탐방명소 5곳 선정
 
이학면 기자   기사입력  2018/09/24 [23:59]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추석 연휴를 맞아 고향 방문길에 가족과 함께 즐길 수 있는 국립공원 탐방 명소 5곳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국립공원 탐방 명소 5곳은 ▲월악산 구담봉·옥순봉 ▲주왕산 절골계곡 ▲내장산 비자나무길 ▲경주 삼릉길 ▲월출산 기찬묏길이다.


걷기 좋은길과 지역을 대표하는 먹거리 등 종합적인 탐방 정보를 토대로 가족들과 함께 초가을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곳으로 선정됐다.


가을 산행의 낭만을 즐길 수 있는 탐방 명소 2곳은 ▲월악산 구담봉·옥순봉 ▲주왕산 절골계곡이다.


월악산 구담봉·옥순봉은 기암절벽의 바위모양과 하얀 암봉이 거북이와 대나무 순과 비슷하여 이름 붙여진 곳으로 웅장한 두 봉우리 사이에 펼쳐지는 가을 경치를 산행과 청풍호 유람선을 타고 감상할 수 있다.


주왕상 절골계곡은 아직 잘 알려지지 않아, 호젓한 가을 산행을 할 수 있는 곳으로 병풍을 펼쳐놓은 듯 수려한 자태로 가을 여행객을 이끈다. 주왕산의 대표적인 경관인 주산지의 깊어가는 가을을 만끽하는 것도 거쳐야 할 필수 과정이다.


가을바람을 따라 쉽고 가볍게 걸을 수 있는 탐방 명소 나머지 3곳은 ▲내장산 비자나무길 ▲경주 삼릉길 ▲월출산 기찬묏길이다.


가을 산으로 잘 알려져 있는 내장산은 단풍뿐만 아니라 푸른 기운이 느껴지는 울창한 비자림도 대표 경관이다. 쌍계루 누정의 멋스러운 풍광과 비자나무의 천연 숲을 걷다보면 가을이 왔음을 느낄 수 있다.


경주 삼릉길은 소나무숲을 걷다보면 천년고도 신라의 역사 문화를 만날 수 있으며, 왕이 행차했던 월정교와 황리단길도 함께 탐방이 가능하다.


호남의 소금강이라 알려진 월출산 기찬묏길은 이름처럼 월출산의 좋은 기(氣)를 느끼며 걷는 쾌적한 건강길로 인근의 왕인박사 유적지역에서 역사문화 탐방도 할 수 있다.


김영래 국립공원관리공단 탐방복지처장은 “가족과 함께 국립공원 탐방 명소에서 풍요로운 추석을 보내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국립공원 탐방명소 5곳


구 분

주요 명소

지역 먹거리

1

월악산

구담봉·옥순봉 - 청풍호 유람선

송계 양파 산채 정식 등

2

경 주

남산 삼릉길 - 월정교 - 황리단길

찰보리밥, 논고동된장찌개 등

3

주왕산

주산지 - 절골계곡- 망미정 - 송소고택

달기약수를 이용한 흑미닭백숙

4

월출산

기차묏길 - 왕인박스 유적지

독천낙지마을 및 갈낙탕

5

내장산백암

비자나무길 - 백양사 - 담양 죽녹원

연잎밥 정식 등 다채로운


남도 슬로푸드

 


 

관련 사진


 
 
                내장산백암 비자림길            내장산백암 쌍계루 가을 정취
 
 
        월악산 옥순봉-구담봉 가을 전경            주왕산 절골계곡 가을 추경
 
 
                     경주 삼릉숲길          월출산 기찬묏길 도갑사 가는길

원본 기사 보기:safekoreanews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9/24 [23:59]  최종편집: ⓒ kungiin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추석연휴 가족여행 구담봉 옥순봉 절골계곡] 추석연휴 가족여행 구담봉·절골계곡 등 국립공원 탐방명소 5곳 선정 이학면 기자 2018/09/24/
뉴스
주간베스트 TOP10
실시간 댓글
정부는 이소수에의견에 귀?여주십시요 얼
이건 너무 단순한 비교로 오류가 있다.
도로개선할생각은안하고차량많은데속도줄
전광욱 회장님 안녕하세요 ? 혹시 군대생
모래알 같은 지게차
사랑해요
덤프트럭 유가보조
볼보굴삭 기
지들이만든장비 a/s기사가 못고친다는데..
장비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구독신청건설기계 개별대여업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대표 전화 02-2209-3800 팩스 02-2208-3811 등록번호 서울다07492 창간 2007년 1월 1일
Copyright(c) 2007 건설기계신문 All rights reserved. [관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