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인프라, 유럽 농기계 엔진시장 진출

이탈리아 ‘아르보스’와 공급 계약, 미국 프로야구 홍보활동도 벌여

건설기계신문 | 기사입력 2018/11/02 [10:03]

두산인프라, 유럽 농기계 엔진시장 진출

이탈리아 ‘아르보스’와 공급 계약, 미국 프로야구 홍보활동도 벌여

건설기계신문 | 입력 : 2018/11/02 [10:03]

두산인프라코어가 유럽 농기계 엔진시장에 진출했다. 아울러 미국 프로야구에서 홍보활동을 펼친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최근 이탈리아 트랙터 생산업체 ‘아르보스(ARBOS)’와 디젤엔진 개발 및 공급을 위한 협력의향서(LOI)를 체결했다고 지난 4일 밝혔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유럽의 Stage-V 배기규제를 충족하는 1.8~3.4 리터 급 G2엔진을 농기계용으로 개발해 2020년부터 6년간 아르보스에 2만7천여 대를 공급할 예정이다.

두산인프라코어는 그 동안 유럽시장에서 건설기계와 지게차 등에 쓰이는 친환경 고효율 제품인 G2 엔진을 판매해 왔다. 이번 LOI 체결을 통해 산업용 뿐 아니라 농업용까지 유럽의 엔진 시장 전체를 아우르는 풀라인업을 갖추며 사업 확장의 기회를 확보하게 된다.

 
▲두산인프라코어 유준호 엔진BG장(사진 가운데)과 아르보스그룹 션 양(Shen Yang) 회장(사진 왼쪽), 아르보스 CEO 안드레아 베도스티(Andrea Bedosti)가 이탈리아 카르피(Carpi)에 위치한 아르보스 본사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1896년 농기계 제조업체로 시작한 아르보스는 포도 농장을 비롯한 과수원에서 주로 사용되는 소형 트랙터 분야에서 유럽시장 선두 업체다. 지난해 유럽과 미주, 오세아니아 시장에서 2600여 대의 트랙터를 판매했다.

아르보스는 두산인프라코어와의 협력을 바탕으로 기존 제품의 상품성을 높여 중형 트랙터 시장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하고 중국 시장에도 진출해 연간 판매량을 6,000대 이상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유준호 두산인프라코어 엔진BG장(부사장)은 “유럽의 선진 엔진 업체들을 제치고 아르보스의 엔진 공급사로 선정되면서 유럽 농기계 엔진시장의 높은 진입장벽을 넘어섰다”며 “북미와 유럽 소형 건설장비 시장점유율 1위인 밥캣(Bobcat)과 세계 2위 지게차 업체인 독일의 키온(KION) 등에 이어 세계적 브랜드 파워를 가진 일류업체와 전략적 파트너를 맺음으로써 엔진시장에서의 입지를 더욱 강화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두산인프라코어를 비롯한 두산의 계열사가 미국 메이저리그(MLB)의 포스트시즌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이하 NLDS)를 공식 후원한다고 지난 3일 밝혔다.

북미지역에 사업장을 둔 두산인프라코어, 두산밥캣, 두산산업차량, 두산퓨얼셀 등 계열사들은 미국 현지시간으로 지난 4일 시작하는 NLDS 기간 동안 미국 전국 중계 채널인 폭스(FOX)와 MLB 네트워크, 온라인 채널인 MLB.com, 소셜미디어를 통해 두산 로고 노출 등 활발한 브랜딩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특히 두산인프라코어와 두산산업차량은 이번 NLDS 기간에 맞춰 북미지역에 다양한 제품을 알리는 새로운 TV 광고도 선보일 예정이다.

두산은 지난해 내셔널리그와 함께 양대 리그인 아메리칸리그의 디비전시리즈(ALDS)를 후원하면서 MLB와 인연을 맺었다. 올해는 MLB 리그 후원 외에 뉴욕 양키스와 파트너십을 맺으며 구단 후원에도 참여했다.

두산은 야구 뿐 아니라 골프, 축구 등 다양한 영역에서 글로벌 스포츠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지난 2010년부터 세계 남자 골프 4대 메이저 대회 중 하나인 ‘디 오픈’을 공식 후원하고 있으며 축구의 본고장 유럽에서 체코리그 5회 우승을 달성한 ‘FC 빅토리아 플젠’을 2009년부터 후원하고 있다. 두산의 관계자는 “MLB 후원 2년째를 맞아 브랜드 가치 제고 효과가 더욱 커질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글로벌 스포츠 마케팅을 통해 지속적으로 해외 고객들과 소통의 폭을 넓혀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두산인프라 유럽 농기계 엔진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