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관리원, 사조직화·예산부정·채용비리"

국회 국토위 국감 대한건기안전관리원 공공기관 지정 뒤 첫 피감

건설기계신문 | 기사입력 2018/11/05 [13:53]

"안전관리원, 사조직화·예산부정·채용비리"

국회 국토위 국감 대한건기안전관리원 공공기관 지정 뒤 첫 피감

건설기계신문 | 입력 : 2018/11/05 [13:53]

대한건설기계안전관리원이 이번 국감에서 이사회의 사조직화, 부적절한 예산집행, 직원 채용비리 등 질타를 받았다. 국감 위원의 감사원 감사도 청구됐다

지난 18일 국회 여의도 국토위 회의실에서 대한건설기계안전관리원(이사장 정순귀, 이하 건기안전관리원)이 피감기관으로 국정감사를 받았다. 지난 1월말 건기안전관리원이 공공기관으로 지정됐기 때문.

김철민(안산 상록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08년 우병우 전 정무수석의 장인 이상달(전 건기안전관리원이사장)씨 사망 이후 측근이었던 정순귀 현 이사장과 우 전 수석의 장모인 김장자씨 등 故이씨의 측근들이 길게는 17년간 이사회를 장악하면서 건기안전관리원을 사유화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정순귀 이사장과 4명의 이사(비상임)들은 건기안전관리원 업무와 직접 관련 있는 건기대여업체 등을 운영하고 있어, ‘직무 관련 영리행위를 금지’하고 있는 ‘공직유관단체 임직원 행동강령’을 정면으로 위반했다고 꼬집었다. 정 이사장은 “그렇지 않다”고 해명했다.

김철민 의원의 공개자료에 따르면, 건기안전관리원은 유관단체나 기업에 900만원 가량의 상품권과 굴비세트 1120만원 등 2015년부터 3년간 2000만원 어치의 금품을 제공했다. 정순귀 이사장은 이 기간 법인카드로 골프장 163만원, 제주도 여행비 454만원, 병원비 44만원 등 사적이거나 임직원과의 유흥 용도로 추정되는 지출도 했다. 지난 3년간 관리원이 이런 식으로 지출한 금액은 4억4280만원 가량이었다.

김 위원은 또 건기안전관리원이 직원 채용시 공개채용을 하지 않고 상시적으로 임직원들이 추천한 인원을 채용했다고 폭로했다. 지난 2017년 12월 실시한 ‘정부합동 공직유관단체 채용비리 특별점검’에서 적발돼 징계처분을 받았다.

김 의원은 “지난 20여 년 동안 특정 집단이 건기안전관리원을 사유화해서 방만 경영과 각종 비위 행위를 저질러 왔다”며“국토부가 건기안전관리원 운영 전반에 대해 면밀하게 점검하고, 필요하면 감사원 감사를 통해 각종 비위행위를 밝히고 바로잡아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안전관리원 국감 부정회계 사조직화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