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해중경관지구 고성군·서귀포시 지정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18/11/07 [13:05]

국내 첫 해중경관지구 고성군·서귀포시 지정

김두용 기자 | 입력 : 2018/11/07 [13:05]
border=0
    강원도 고성군 죽도 인근 해역(송지호 해수욕장 일대)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해양수산부는 강원도 고성군 죽도와 제주도 서귀포시 문섬 일대를 해중경관지구로 지정한다고 밝혔다.

해양수산부는 해중경관지구 지정을 위해 지난 6월 전국 연안권 11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공모를 실시했고, 잠수·관광·시설 각 분야별 전문가로 평가위원회를 구성했다.

평가위원회는 대면평가와 수중실사 및 지역 구성원 면담 등 3단계의 평가를 거쳐 최종 2개소를 해중경관지구로 선정했다

이번에 해중경관지구로 선정된 강원도 고성군 죽도 인근해역은 청정한 자연환경과 수도권 접근성이 우수하며, 제주조 서귀포시 문섬 일대는 국내 최대 연산호 군락으로 빼어난 수중경관을 자랑하는 곳이다.

해양수산부는 지자체 등 관계기관과 협의하여 금번에 지정된 해중경관지구에 해중 생태계 보전사업과 수중레저 체험활동 지원 등 해양레저관광 활성화 기반을 조성할 예정이다.

또한, 해양수산부는 앞으로도 전국의 우수한 경관을 지닌 해역을 발굴하여 해중경관지구을 지속적으로 확대 지정해나갈 계획이다.

최준욱 해양수산부 해양정책실장은 “이번 해중경관지구 지정은 우리나라의 해양레저관광 영토를 수중으로까지 확대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더뉴스코리아
  • 도배방지 이미지

국내 첫 해중경관지구 고성 서귀포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