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인프라, 건기전 ‘바우마차이나’ 참가

지난 27~30일 상하이서, 굴삭기 원격제어 기술 세계 첫 시연

건설기계신문 | 기사입력 2018/12/05 [13:59]

두산인프라, 건기전 ‘바우마차이나’ 참가

지난 27~30일 상하이서, 굴삭기 원격제어 기술 세계 첫 시연

건설기계신문 | 입력 : 2018/12/05 [13:59]

두산인프라코어가 지난 27일부터 30일까지 중국 상하이 신국제엑스포센터(Shanghai New International Expo Center)에서 열린 아시아 최대 규모 건설기계 전시회 ‘바우마 차이나(Bauma China) 2018’에 참가했다고 밝혔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이번 바우마 차이나에서 LG유플러스와 공동 개발 중인 5G 통신 기반의 건설기계 원격제어 기술을 일반에 처음 공개했다. 상하이 전시장에 설치한 ‘5G 원격제어 스테이션(관제센터)’에서 약 880km 떨어진 인천의 굴삭기를 원격으로 무인 조종하는 굴삭 작업을 시연한 것이다. 가상 시뮬레이션 혹은 근거리 원격제어가 아닌 실제 장비로 국가간 초장거리 건설기계 원격제어를 시연하는 것은 세계 최초다.

▲건기 원격조종 시대가 코앞이다. 두산인프라코어가 지난 27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바우마 차이나’에서 원격조종을 시연했다. LG유플러스와 공동개발 중인 ‘건설기계 5G 원격제어 기술’을 처음 공개한 것. 상하이에서 레버를 조작하자 인천의 굴삭기가 움직이기 시작했다. 국경을 넘은 초장거리 원격제어로 세계 첫 시연.            © 건설기계신문

이번 시연 과정에서 LG유플러스가 자체 개발한 저지연 영상송신기는 인천 굴삭기에 장착된 5대의 카메라가 촬영하는 작업 현장의 영상 데이터를 고압축, 초저지연으로 상하이 원격제어 스테이션에 설치된 모니터에 전송한다. 스테이션에서는 수신되는 실시간 영상을 보며 현장에서 작업하듯 원격 조종이 가능하다. 두산인프라코어의 ‘3D 머신 가이던스’ 시스템은 굴삭기의 붐(Boom)과 암(Arm), 버킷(Bucket) 등 작업 부위와 본체에 부착된 센서를 통해 굴삭 작업의 넓이와 깊이 등 3차원 정보를 정밀하게 측정해 작업자에게 제공한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이번 전시회 주제를 ‘성공을 약속하는 신뢰의 동반자’로 정하고, 중국형 건설기계 라인업과 솔루션 서비스를 총망라하는 전시 부스를 마련했다. 5톤 소형에서부터 80톤 초대형까지 굴삭기 12개 기종과 휠로더 2개 기종, 다양한 어플리케이션(부속장치) 등을 선보이며 ‘두산커넥트(DoosanCONNECT™)’와 ‘두산케어(DoosanCARE)’ 등 솔루션 서비스도 소개했다.

이와 함께 2020년 발효될 것으로 전망되는 중국 배기규제 ‘국(國)4’에 대응 가능한 중소형 엔진 제품 2개 기종(D34, DL06)과 후처리 시스템을 전시했으며, 두산밥캣의 중국 맞춤형 브랜드 ‘어스포스(Earthforce)’ 제품도 선보였다.

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1994년 중국 건설기계 시장에 첫 진출한 후 24년 동안 중국의 인프라 발전에 기여해왔다”며 “이번 전시를 통해 중국 시장에 세계 최고 수준의 우수한 건설장비를 공급하는 동시에 5G 원격제어와 두산커넥트 등 첨단기술 기반의 솔루션을 제공하는 선두 기업의 이미지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두산인프라코어 바우마차이나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