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건설, 시장다변화 수주내실화로 회복세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19/01/02 [13:45]

해외건설, 시장다변화 수주내실화로 회복세

김두용 기자 | 입력 : 2019/01/02 [13:45]
border=0
    글로벌 플랜트건설스마트시티 금융지원 프로그램 구조 >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2018년 해외건설 수주액은 321억 달러로 지난해 대비 31억달러 증가하였으며, 2년 연속 상승, 두 자리 상승률 등 긍정적인 지표들로 볼 때 그간의 부진에서 벗어나 회복의 전기를 마련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10년대 초반 수주액은 컸으나 기업들이 중동지역의 플랜트 사업에 편중된 무리한 수주로 대규모 손실을 본 것과는 달리, 수익성과 부가가치가 높은 사업 위주로 진출하면서 진출 시장이 다변화되고 내실을 다져나가는 의미 있는 성과가 있었다.

한편, 정부에서도 해외인프라시장 진출 시 금융지원을 위해 글로벌인프라펀드를 확대 조성 할 계획이며, 추가로 6조 원 규모의 금융지원패키지 조성을 추진할 계획라고 밝혔다.
원본 기사 보기:더뉴스코리아
  • 도배방지 이미지

해외건설 회복세 관련기사목록